2021년06월14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기 방송인 홍혜걸 박사 '폐암 투병설' 와전
[ 2021년 06월 10일 05시 42분 ]

 

중앙일보 의학전문기자 출신이자 근래 방송인으로 유명한 홍혜걸 박사가 폐암에 걸렸다는 내용을 자신이 직접 SNS에 밝힌 후 언론 등을 통해 확대. 이후 부인인 여에스더 박사가 "폐암이 아니다"라고 정정하고 이어 홍혜걸 박사 본인도 다시 "엄밀한 의미에서는 폐암이 아니다"라고 해명.
 

홍혜걸 박사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한 고(故) 유상철 前 국가대표 축구 선수이자 인천유나이티드 감독을 애도하면서 "현재 나도 폐에 간유리음영이 나타나 휴양을 겸해 제주도에 내려왔다”고 소개. 그는 “좌측 폐에 1.9cm 간유리음영이 있다. 조직검사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 한다. 최대한 지켜보면서 미루고 있다”고 설명. 그러자 이 내용이 언론 등을 급속히 확산됐고 여에스더 박사가 남편이 운영하는 의학 유튜브 채널 ‘비온뒤’에서 “남편은 왼쪽 폐에 1.9㎝ 간유리음영이 있을 뿐 정확하게 말하면 암이 아니다. 임상적으로 폐암을 선고받은 건 아니다"라고 정정. 여 박사는 "간유리음영을 폐암으로 못 박을 경우 간유리음영을 가진 분들이 공포가 굉장히 심하기에 홍혜걸이 폐암이라고 말하지 말아달라”고 거듭 당부.
 

 

여 박사 해명 글 이후 홍혜걸 박사도 “간유리음영은 CT에서 나타나는 소견으로 혹이라기보다는 부스럼 덩어리 정도로 엄밀한 의미에서 폐암은 아니다”라고 해명. 이어 홍 박사는 “정말 생명을 위협받는 위중한 폐암 환자도 있는데 간유리음영 정도로 동정받을 이유도 전혀 없다. 뜻하지 않는 소동을 일으킨 것 같아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남겨.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대응 복지부장관상
전지은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대한당뇨병학회 학술상
오선영 교수(전북대병원 신경과), 대한평형의학회 이원상평형상
연세대의료원 천병현 인사국장·세브란스병원 김성수 사무국장 外
보건복지부 김기철 사회보장위원회 사무국 사회보장조정과장 外
대한신경과의사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3000만원
장진우 교수(연세의대 신경외과교실), 세계치료초음파학회 ‘프라이상(Fry award)’
전재기 前 울산광역시의사회장, 문예지 '시조정신' 신인상
정진환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회장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코로나19 백신TF 위원장 선임
연세의료원 인재경영실장 안상훈 교수
김양우 가천대길병원장, 대한사립대학병원협회 회장
신언항 건강보험분쟁조정위원회 신임 위원장
대한비뇨기초음파학회→대한비뇨초음파학회 초대 회장 손환철 교수(보라매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