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7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파견 의료진 인건비 지급 지연···政 "관리감독 강화"
치료·검사 지원인력 1801명 해당···백신접종 예약 112만명
[ 2021년 05월 14일 15시 34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현장에 파견된 의료진의 인건비 지급 지연 문제와 관련, 관리 감독 강화에 나선다.
 

현재 의료기관 및 생활치료센터, 임시 선별검사소, 예방접종센터 등에 의사, 간호사 등 의료인력 1801명이 파견돼 치료와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각 지자체에 부족한 의료인력을 파견하는 동시에 이들의 인건비를 예비비로 편성·지원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1, 2분기 파견된 의료인력 인건비로 989억원을 편성했고, 이 중 810억 원을 지자체에 교부했다.


하지만 일부 지자체에서는 내부 행정적인 문제로 인해 인건비 지급이 지연된 사례가 종종 발생했다.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매월 각 지자체별 지급 예정액(예정일)에 대한 상시점검을 통해 인건비 지급이 지연되지 않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할 예정이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근로기준법에 따라 퇴직 후 14일 이내에, 임금은 매월 1회 일정한 날짜에 지급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의료현장에서 고생하는 의료인력에 대한 예우에 부족함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백신은 지난 12일 화이자 43만8000회분, 13일 아스트라제네카 83만5000회분에 이어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59만7000회분이 도입된다.


이달 말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확정된 계획에 따라 후속물량이 들어올 예정이다. 백신 접종은 지난 13일 하루 112만명이 예약하는 등 현재까지 총 337만명이 예약을 완료했다.


윤태호 반장은 “오는 6월까지 어르신, 취약계층, 사회필수요원 등 1300만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통해 우리 사회가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인 지원 960억 신설, 병원별 자율적 배분 가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