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7월3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미국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보상 안돼"
"부작용 등 만일 사태 발생시 미국 정부와 해결해야"
[ 2021년 05월 14일 10시 05분 ]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유튜브 화면 캡처
[데일리메디 신지호 기자]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와서 부작용이 생기면 미국 정부와 해결해야 한다."

정부 방역 당국자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미국 여행 상품'까지 등장한 것과 관련해 굳이 미국까지 가서 백신접종을 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시간, 비용 등 여러면을 따져 볼 때 이득이 없을 뿐 아니라 만일의 사태 발생시 우리 정부가 아닌 미국 정부에 책임을 따져야 하는 문제가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배경택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14일 MBC라디오 '김종배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국민들의 해외여행을 법적으로 제한하거나 이럴 순 없지만 그렇게 하는 건 별로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배 반장은  ▲미국행-접종-3,4주 후 추가접종-귀국 후 2주 격리 등 한달 반 가량 사실상 경제활동을 못한다는 현실적 문제 ▲미국이 한국보다 코로나19에서 결코 안전하지 못하다는 점(10만명 당 확진자 한국 247명: 미국 9700명, 사망자 한국 3.6명: 미국 113명)을 볼 때 그렇다고 했다.
 
특히 배 반장은 "희박한 확률이지만 만약 한국 정부가 제공한 백신을 맞아 이상반응이 생기면 정부가 책임을 지지만 미국에서 맞고 오신 분을 정부가 책임지진 않는다"며 "그 경우엔 미국 정부하고 해결해야 한다"라는 점을 강조했다. 
 
여기에 더해 "미국에서 접종하고 와도 자가격리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점도 덧붙였다.
 
배 반장은 "한국은 전자행정이 발달돼 있어 접종 후 곧바로 기록이 올라가지만 미국은 맞았다는 걸 종이로만 해 준다"며 "실제 맞았는지 증명할 방법도 신뢰하기도 힘들다"고 주장했다. 
 
이어 배 반장은 "만약 당장 내일 백신을 맞으러 미국으로 가 4주 있다 돌아와서 2주 자가 격리 하면 6월 말이 된다"며 "6월 말까지 최소한 1300만 명 정도는 예방접종하겠다고 약속 드렸고 그렇게 해나가고 있기에 굳이 미국까지 안 가셔도 된다는 생각이다"며 백신만을 위한 미국여행에 신중을 당부했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