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5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표적 부정맥 심방세동, 조기 리듬조절 치료 효과적"
세브란스 정보영·김대훈-분당차병원 양필성 교수팀, 환자 2만2635명 분석
[ 2021년 05월 14일 05시 08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세브란스병원은 정보영·김대훈 심장내과 교수와 차의과대학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양필성 교수 연구팀이 최근 심방세동 환자에서 진단 후 1년 이내 리듬조절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은 가장 흔한 부정맥으로 가슴이 답답하거나 어지럽고 숨 차는 증상을 보인다. 혈액 흐름이 불규칙해 혈전(피떡)이 생기고, 이는 뇌졸중 발병 위험요인이다.
 
실제 심방세동은 뇌졸중 발생 위험이 5배 높고, 전체 뇌졸중의 20%는 심방세동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고령에서 가장 흔한 부정맥으로 인구 고령화에 따라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정보영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통해 지난 2011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심방세동 진단을 받은 환자 중 뇌졸중 위험도가 2점 이상이며, 항응고제를 복용하는 2만2635명을 대상으로 진단 1년 내(조기) 및 1년 후(지연) 리듬조절 및 맥박수조절 치료 효과를 평가했다.
 
연구팀은 각각의 치료에 따른 심혈관계 관련 사망과 허혈성 뇌졸중 발생, 심부전에 따른 입원, 심근경색 등 일차복합결과와 사망, 두개강내출혈, 소화기계 출혈 등 복합안전 사건으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조기 리듬조절치료군에서 일차복합결과는 100명당 7.42명이 발생했다. 조기 맥박수조절 치료에서는 9.25명이 발생해 리듬조절 치료군이 맥박수조절 치료군에 비해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 등의 위험이 1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연 리듬조절치료는 지연 맥박수조절치료와 비교했을 때 일차복합 결과에서 차이가 없었다.
 
리듬조절 치료 시작 시기는 빠를수록 맥박수조절 치료보다 좋은 결과를 보였다. 특히 발병 후 9개월 이전에 치료를 시작했을 때 더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듬조절 치료와 맥박수조절 치료 이득 및 위해(危害) 비율을 계산했을 때 조기 리듬조절 치료의 경우 이득이 2배 정도 높았다. 지연 리듬조절 치료는 큰 이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보영 교수는 “리듬조절 치료는 1년 이내, 특히 9개월 이내 시작하는 것이 맥박수조절 치료에 비해 효과적”이라며 “심방세동 진단 후 치료를 시작하는 시간을 최대한 줄여 조기에 리듬조절 치료를 할 수 있도록 교육이 필요하고, 진단율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환자중심 의료기술 최적화 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은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학회 공식 저널인 영국의학저널(BMJ·British Medical Journal, IF 30.223) 최신호에 게재됐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민수 교수(경희대병원 간담도췌장외과), 아시아이식학회 최우수연제상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석승한 이사장(원광의대 교수) 취임
국군수도병원장에 석웅 前 국군의무사령관
도현웅 아스트라제네카 상무(전략기획·대외협력부), 복지부장관 표창
동은상 교수(고대구로병원 성형외과), 亞 코수술 책자 ‘Asian Septorhinoplasty’ 발간
건양대병원 권창영 신경외과장·조도연 혈액종양내과장 外
보건복지부 공공의료과장 노정훈·건강정책과장 고형우 外
질병관리청 종합상황실장 최종희·위기대응총괄과장 정통령外
윤석준 제12대 고려대학교 보건대학원장 임명
이상연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제13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
강북삼성병원장 신현철 교수(신경외과)
제21대 전북대병원장 유희철 교수(간담췌이식혈관외과)
민경준 서울아산병원 홍보팀 주임
배우 고아성, 분당차병원 암환자 치료비 10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