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25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백신 넘치는 美 뉴욕, 지하철역서도 접종
뉴욕 거주 확인 안하고 무료 교통카드 선물
[ 2021년 05월 13일 12시 51분 ]
임시접종소가 설치되는 맨해튼 펜스테이션
[데일리메디 신지호 기자] 백신이 넘치는 미국에서는 지하철역에서도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관광객도 대상이다.

이번주 미국 뉴욕주가 관광객들을 위해 지하철역에 코로나19 백신 임시 접종소를 운영하는 가운데 뉴욕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큰 절차 없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됐다.
 
뉴욕 맨해튼의 펜스테이션과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 등 뉴욕 6개 지하철역에 임시 백신 접종소가 12일(현지시간)부터 16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고 AFP통신·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뉴욕 주정부는 임시 백신접종소 6곳에서 매일 300명에게 예약 없이 백신 접종을 할 수 있게 하고 따로 거주증명 확인 절차도 면제키로 했다. 또한 수요가 늘어난다면 수용인원을 늘릴 계획이라고도 덧붙였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임시 백신 접종소 관련 기자회견에서 "다른 지역에서 뉴욕을 방문한 사람도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며 "지역 거주자가 아닌 관광객들에게도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임시 백신 접종소가 문을 연 첫날인 12일 오전 7시부터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은 백신을 맞기 위해 온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뤘다고 전했다. 
 
이날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에서 백신을 접종한 콜롬비아 출신 조반니 토레스(43)와 그의 아내 안젤라는 "오전 5시에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백신을 맞기 위해 JFK 공항 행 비행기를 탔다"고 말했다. 
 
그는 "콜롬비아에서는 60대 이상만이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다"며 "백신을 맞기 위해 한 달전부터 5일간 가족들이 사는 뉴욕으로 여행을 올 계획을 세웠다"고 덧붙였다.
 
한편 뉴욕 당국은 약 850만명의 주민 중 380만명이 최소 1회 백신 접종을 마친상태라며 이번 임시 백신 접종소가 백신을 맞기 꺼려하는 사람들을 설득하는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백신을 맞고 나면 7일간 사용 가능한 무료 교통카드까지 나눠준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영진 강남병원 원장, 제15회 한미중소병원상 봉사상
대한골다공증학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진권 청주제일외과 원장, 충북대병원 발전후원금 1000만원
연세의료원 김찬윤 사무처장·강남세브란스병원 장원석 의료기기사용적합성 연구센터 소장 外
민병소 교수(세브란스병원 외과), 아태 최초 C-SATS 평가단 참여
오복녀 前 서울시의사회 사무처장 장남
박희수 교수(충북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헌혈 유공자 표창
제10회 광동암학술상, 최일주·신애선·이호영·김혜련 교수
김창희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평형의학회 우수연구자상
인공지능(AI) 주치의 닥터앤서, 과기부 등 적극행정 경진대회 우수상
서울시내과의사회 수석부회장 신중호·학술이사 박해형 外
옥진주 교수(서울성모병원 국제진료센터),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
송재관 울산대 의대 의무부총장 취임
박상훈 아이디병원장·박윤주 식약처 의약품심사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