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14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명지병원, 통합내과 입원전담의병동 개소
[ 2021년 05월 13일 11시 11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이 변화하는 미래 진료환경에 선도적으로 대응하면서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5월 12일 병원 D관 4층에서 통합내과 입원전담의병동 개소식을 가졌다.
 
고령화 시대에 발맞춰 환자 중심의 심층진료를 위해 지난해 말 새롭게 신설된 통합내과는 한 분과로만 특정 짓기 어려운 복합질환자들을 통합적으로 관리, 치료하는 진료체계를 갖췄다.
 
이 날 개소식을 가진 통합내과 입원전담의 병동에는 일반내과와 분과전문의 과정을 거친 5명의 통합내과 교수가 상주하며 주치의로서 독립적인 진료권한을 갖는다.

또한 내과 세부영역 간 효율적인 협진을 통해 복합질환자에 대한 심도 있는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통합내과를 이끌고 있는 배수현 교수(통합내과장)는 “병동에 상주하는 전담의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환자의 상태 변화에 따른 즉각적인 대응으로 환자안전을 도모할 수 있고, 통합적인 검사와 처방으로 진료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부 분과 간 협진 활성화를 통한 응급환자 진료시간 단축 및 응급센터 과밀화 해소, 전공의 업무부담 경감 및 전공의 교육관리 강화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왕준 이사장은 격려사를 통해 “호스피탈리스트 수준으로 운영되는 타 병원과 달리 통합내과 기반의 독립적인 진료권한과 책임을 갖는 입원전담의병동을 운영하는 것”이라며 “응급실은 물론 타 진료과에서도 통합내과로 컨설트를 내는 고령화시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하게 될 명지병원 통합내과와 입원전담의병동은 향후 5년 내 전체 내과 환자의 50%를 담당하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대응 복지부장관상
전지은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대한당뇨병학회 학술상
오선영 교수(전북대병원 신경과), 대한평형의학회 이원상평형상
연세대의료원 천병현 인사국장·세브란스병원 김성수 사무국장 外
보건복지부 김기철 사회보장위원회 사무국 사회보장조정과장 外
대한신경과의사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3000만원
장진우 교수(연세의대 신경외과교실), 세계치료초음파학회 ‘프라이상(Fry award)’
전재기 前 울산광역시의사회장, 문예지 '시조정신' 신인상
정진환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회장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코로나19 백신TF 위원장 선임
연세의료원 인재경영실장 안상훈 교수
김양우 가천대길병원장, 대한사립대학병원협회 회장
신언항 건강보험분쟁조정위원회 신임 위원장
대한비뇨기초음파학회→대한비뇨초음파학회 초대 회장 손환철 교수(보라매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