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7월2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11월 가능" - 집단면역 - 국민들 "내년 하반기"
전경련, 인식조사 결과 공개···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정책 '평균 55점'
[ 2021년 05월 09일 16시 15분 ]
전경련 홈페이지 캡쳐
[데일리메디 신지호 기자] 정부가 목표로 하고 있는 ‘11월 집단면역’ 달성에 동의하는 국민은 10명 중 1명 정도에 불과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838명을 대상으로 ‘한국 백신보급과 백신여권 도입’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설문결과 응답자의 60.8%는 우리나라 집단면역 달성 예상 시기를 내년으로 전망했다. 2023년 이후로 예상하는 응답자도 29.3%나 됐다. 정부 목표인 올해 11월을 예상 시기로 보는 응답자는 9.9%에 그쳤다. 
 
정부 코로나19 백신 도입 정책에 대한 평가는 100점 만점에 평균 55.3점으로 나타났다.
 
최근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를 중심으로 백신여권 도입 논의가 활발해지는 가운데 응답자의 67.4%는 백신여권 도입 시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11.7%였다.
 
백신여권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는 응답자의 36.4%가 해외여행을, 24.0%가 국내 여행을 꼽아 여행에 대한 욕구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공연장 등에서 문화생활을 즐기거나(19.3%) 자유롭게 레스토랑에서 외식하고 싶다(13.3%)는 응답도 뒤를 이었다.
 
백신여권 활성화의 전제 조건으로는 응답자의 62.0%가 ‘충분한 백신 확보를 통한 국내 백신 접종률’을 꼽았고, ‘주요 국가의 백신여권 도입 여부 및 합의’를 꼽은 응답자는 15.7%였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통령까지 공언 11월 코로나19 집단면역 힘들 듯
"우리나라 11월 집단면역 어렵고 코로나19 토착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인공치아골유착학회 회장 김선종 교수(이대서울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안경아 강남세브란스병원 간호국장·윤지영 간호수석부장 外
김경태 교수(경북대병원 신경외과), 제2회 AO척추학회 학술상
박근태 내과의사회장(박근태 내과),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참여
대한정형외과학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3000만원
의협 박진규 중소병원정책개선특별위원회 위원장·김종민 간사
권형정 울산대병원 간호사,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표창
김어진 화순전남대병원 감염관리실장, 보건복지부 장관상
정요셉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병리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우수논문상
대한의사협회 김광석 총무국장·최길만 기획정책국장·이성민 보험국장 外
장덕수 우민재단 이사장, 충북대학교병원 1000만원
모복회, 울산대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200만원
정진학 의사 장모상
신상도 서울대병원 기획조정실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