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0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변이 '우세종' 우려되는 울산
[ 2021년 05월 04일 19시 00분 ]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훨씬 센(1.7배) 것으로 알려진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적으로 퍼지는 가운데 울산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 특히 확진자 바이러스 분석 건수 대비 변이 검출률이 60%를 넘어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이 되는 것 아니냐는 불길한 관측도 제기되는 실정.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1주일 간 영국·남아프리카공화국·브라질 등 주요 3종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97명 증가, 총 632명으로 집계. 또 이들과의 접촉력 등이 확인돼 사실상 변이 감염자로 추정되는 역학적 연관 사례는 867명으로 조만간 1천명에 달할 것으로 관측. 

 

코로나19 변이 감염 상황을 지역별로 보면 울산이 가장 심각. 방역당국이 32주 차부터 42주 차까지 6주간 울산지역 확진자 80명의 검체를 검사한 결과, 63.8%51명에게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 이는 최근 1주일간 전국 변이 검출률 14.8%보다 4배 이상 높은 비율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울산 지역은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이 높은 편이다. 검출률이 60%를 조금 상회하는 상황인데 6주간 통계가 그렇다"면서 "바이러스 전장유전체 조사를 한 확진자 중 60%가 변이고, 거의 절대다수가 영국발 변이"라고 설명.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은경 질병청장 "울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영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 원장 한승호
김빛내리 교수(서울대 생명과학부), 한국인 최초 英왕립학회 회원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장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교수회, 코로나19 극복 300만원
심승혁 교수(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신풍호월학술상
이신원 교수(부산대학교병원 감염내과), 대통령 표창
오주형 경희대병원장,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
성빈센트병원 이상덕 행정부장, 2021년 근로자의 날 대통령 표창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신임 위원장 이진수(前 국립암센터 원장)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
오동주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명예교수(前 고대의료원장) 딸
김형종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이비인후과), 2022년 제96차 대한이비인후과학회 학술대회장
박세윤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감염내과), 미국의료역학회 친선대사
이복근 울산 우정병원 부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