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0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내미생물총 차이가 크론병 예후 결정
강북삼성병원 박동일·박수경 교수팀, 연구결과 발표
[ 2021년 04월 22일 09시 36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크론병 환자 예후는 장내미생물총 차이가 결정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박동일, 박수경 교수팀은 최근 이 같은 연구결과를 학술저널 'Journal of Clinical Medicine(JCM)'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건강한 18세 이상 성인남녀 1473명과 국내 15개 대학병원에서 대변 샘플을 제공받은 370명의 크론병 환자 정보와 장내미생물총 검사결과를 비교한 후 그룹을 나눴다. 
 
'양호 예후 그룹'은 면역조절제만을 사용했거나, 사용한 이력이 있는 환자다. '중간 예후 그룹'은 하나의 생물학적 제제를 사용한 이력이 있거나, 크론병 관련 장 절제술 이력이 한 번 이상 있는 환자로 정했다.

'불량 예후 그룹'은 두 가지 이상의 생물학적 제제를 사용했거나 두 번 이상의 크론병 관련 장 절제술을 받은 환자, 한 가지 생물학제를 사용하면서 장 절제술을 시행한 이력이 있는 환자가 포함됐다.
 
분석 결과 불량한 예후를 보인 그룹에서는 양호 그룹에 비해 장내 미생물 다양성이 감소돼 있었고, E. coli, Producta, Lactobacillus, Coprococcus가 의미 있는 차이를 보였다.

특히 E. coli 가 불량한 예후 발생에 가장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동일 교수는 “크론병 예후는 미생물 구성 변화 및 다양성 감소와 관련이 있음을 밝혀냈다"며 "장내미생물이 질병 진행의 예측 인자로 사용될 수 있음을 확인하기 위해 전향연구를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 원장 한승호
김빛내리 교수(서울대 생명과학부), 한국인 최초 英왕립학회 회원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장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교수회, 코로나19 극복 300만원
심승혁 교수(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신풍호월학술상
이신원 교수(부산대학교병원 감염내과), 대통령 표창
오주형 경희대병원장,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
성빈센트병원 이상덕 행정부장, 2021년 근로자의 날 대통령 표창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신임 위원장 이진수(前 국립암센터 원장)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
오동주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명예교수(前 고대의료원장) 딸
김형종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이비인후과), 2022년 제96차 대한이비인후과학회 학술대회장
박세윤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감염내과), 미국의료역학회 친선대사
이복근 울산 우정병원 부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