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간호조무사 지원 검토"
오늘 관계 부처 지시···"안타까운 상황으로 따뜻한 위로 필요"
[ 2021년 04월 21일 18시 42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후 사지마비 증세를 보여 입원한 40대 간호조무사에 대한 지원 방안을 검토할 것을 21일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간호조무사 가족에게 위로를 전하고 당국에 이런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간호조무사의 안타까운 상황에 따뜻한 위로가 필요하다"며 "관계 당국에서 직접 찾아가 상황을 살피고 어려움을 덜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학적 인과관계 규명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와 별도로 치료비 지원 등 정부 지원제도에 따라 할 수 있는 조치들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해당 간호조무사는) 평소에 건강했다고 한다"며 "원인 규명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앞서 백신을 접종했다가 사지마비 등의 부작용을 보여 입원한 간호조무사의 배우자는 억울함을 호소하는 국민청원을 전날(20일) 청와대 게시판에 올렸다.
 
간호조무사의 남편이라고 신분을 밝힌 청원인은 "아내는 우선접종 대상자라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도, 백신을 선택할 권리도 없었다"면서 "정부의 말만 믿고 괜찮아지리라고 생각하며 진통제를 먹으며 일했지만 결국 접종 19일 만에 사지가 마비돼 입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치료비와 간병비가 일주일에 400만원인데 어떻게 감당하나"며 "백신을 맞지 말고 코로나19에 걸리는 게 현명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국가를 믿고 접종했는데 돌아온 것은 큰 형벌뿐이다. 국가가 있기는 한 것인가"이라며 "부작용을 정부가 책임진다는 대통령님의 말씀을 믿었는데, 연인에게 배신당한 기분"이라고 호소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간호조무사 남편 '靑 국민청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 의장, 코로나19 대응 유공 국민포장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外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