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낙태수술 의료사고 발생 유명 산부인과병원 결국 '폐업'
서울 강서구보건소 “경영난으로 조만간 폐업신고 계획 입장 알려와”
[ 2021년 04월 14일 05시 08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영양제 처방을 받은 산모에게 제대로 확인을 하지 않고 낙태수술을 한 강서구 소재 A산부인과가 사건 발생 1년 6개월 만에 영업을 중단했다. 
 
지역에서 40여 년 운영해온 병원은 해당 의료사고 이후 환자가 급격히 줄어 경영난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강서구보건소에 따르면 A병원은 이미 지난달 말 병원 문을 닫았다.
 
진료 관련 서류가 필요했던 기존 환자들로부터 민원을 받은 보건소는 확인에 나섰고, ‘폐업을 준비 중이다’는 답변을 받았다.
 
강서구보건소 관계자는 “진료기록부를 복사해야 하는데 병원이 운영하지 않는다는 민원이 계속 들어와 보건소 차원에서 확인을 진행했다”며 “문을 닫은 상태였고, 병원 측은 곧 폐업 신고를 할 것이란 답변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의료기관이 폐업신고를 하는 시점은 명확한 기준이 없다. 실제로 병원 문을 닫기 전에 신고하는 곳도 있고 반대로 진료를 완전히 중단한 후 소급해서 신고하는 경우도 있다.
 
A병원 측은 "내부 사정으로 폐업신고가 늦어지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자세한 상황을 묻기 위해 A병원 측에 수차례 연락을 시도해 봤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
 
한편, 1977년 개원한 A병원은 강서구에서 44년째 운영해왔다. 산부인과를 중심으로 많은 지역민들이 이용하는 여성분만병원으로 유명세를 얻었다. 서울 유명 대학병원 출신 의료진을 영입하기도 했다.
 
A병원이 경영난을 겪게 된 것은 지난 2019년 엉뚱한 환자에게 낙태수술을 한 의료사고가 발생하면서다.
 
당시 A병원에 내원했던 외국인 산모 B씨는 임신 6주를 진단받고 영양제 주사를 처방받았다. 
 
그러나 B씨를 담당한 간호사는 B씨를 뱃속에서 태아가 이미 사망한 '계류유산' 환자로 착각해 영양제 대신 수면마취제를 투여했고, 담당의사는 환자 본인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낙태수술을 집도했다.
 
A씨와 B씨는 경찰 조사에서 "환자를 헷갈렸다"고 진술하며 자신들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외국인 산모 의료사고' 논란 A병원, 폐원 수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경승 고신대학교복음병원장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강석연·김용재 광주지방청장 外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 원장 한승호
김빛내리 교수(서울대 생명과학부), 한국인 최초 英왕립학회 회원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장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교수회, 코로나19 극복 300만원
심승혁 교수(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신풍호월학술상
이신원 교수(부산대학교병원 감염내과), 대통령 표창
오주형 경희대병원장,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
성빈센트병원 이상덕 행정부장, 2021년 근로자의 날 대통령 표창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신임 위원장 이진수(前 국립암센터 원장)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
박세윤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감염내과), 미국의료역학회 친선대사
조상헌 서울대학교병원 내과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