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22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70대 가짜의사와 성형수술 공모···50대 의사 ‘집행유예 4년’
법원 "잘못 인정하고 실제 수술은 공범이 실시한 점 고려”
[ 2021년 04월 12일 13시 06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의사 면허를 취득하지 않은 무면허자에게 불법 성형수술을 하도록 한 50대 의사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법 형사 6단독(윤봉학 판사)은 의료법 위반·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부정 의료업자) 혐의로 기소된 50대 의사 A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과 벌금 300만원을 최근 선고했다.
 
A씨는 의사 면허가 없는 70대 B씨와 공모해 불법 성형수술을 공모한 혐의를 받는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B씨는 또 다른 형사사건에서 같은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이유로 면소 판결을 받았다.
 
지난 2018년 이들은 무면허자인 B씨가 성형수술을 하고, A씨가 처방전을 발행하는 방식으로 불법 성형수술을 공모했다.
 
B씨는 5개월 간 환자 118명에게 방이식, 안면거상, 상안검거상 무면허 수술을 실시했다.
 
조사 결과, A씨는 그가 운영하는 의원 내부에 성형수술을 할 수 있는 장소를 마련했고, B씨는 이 곳에서 무허가 성형수술을 했다.
 
또 A씨는 B씨에게 수술을 받은 환자들에게 자신 명의로 처방전을 작성·교부하기도 했다.
 
현행 의료법에 따르면 의사는 직접 진찰한 환자들만을 대상으로 처방전을 내줄 수 있다. A씨는 B씨가 수술한 환자 33명에게 처방전을 써줬다.
 
이어진 재판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국민 건강에 중대한 위해(危害)를 끼치는 행위로 죄질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다만 A씨가 잘못을 인정하는 점과 이 사건 범행의 주된 역할은 또 다른 공범이 했던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B씨 면소 판결 배경에 대해 법원은 "B씨는 또 다른 의원에서 무면허 성형수술 범죄로 지난해 실형(징역 2년6개월)을 선고 받은 이후 판결이 확정됐다“며 ”범행 일시·장소·무면허 의료시술 경위 등에 비춰보면 이 사건 공소사실과 확정 판결 범죄사실은 기본적 사실관계가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조무사 대리수술 ‘1500회’, 개원가 원장 구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10회 광동암학술상, 최일주·신애선·이호영·김혜련 교수
김창희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평형의학회 우수연구자상
인공지능(AI) 주치의 닥터앤서, 과기부 등 적극행정 경진대회 우수상
서울시내과의사회 수석부회장 신중호·학술이사 박해형 外
옥진주 교수(서울성모병원 국제진료센터),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
송재관 울산대 의대 의무부총장 취임
이수진 교수(양산부산대병원 감염내과) 국무총리 표창
김완욱 교수(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민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
정형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발전기금 2000만원
정융기 울산대병원장 대통령 표창·울산대병원 12명 국무총리 표창
조태준 교수(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아태소아정형외과학회 회장 취임
강윤구 교수(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빙부상
박두혁 前 연세의료원 홍보팀장 별세
서필원 교수(단국대병원 흉부외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