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政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사망 8건, 인과성 없어"
질병관리청 잠정 결론, "기저질환 악화·뇌출혈 등 다른 사인 가능성 커"
[ 2021년 03월 08일 17시 1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사망한 8건의 사례를 조사한 결과 인과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잠정 결론이 나왔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은 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1차 검토 결과를 밝혔다. 
 
피해조사반은 지난 7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6일까지 보고된 8건의 사망 사례를 분석했다. 부검이 진행 중인 4건에 대해선 추가 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조사 대상 8건의 사망사례는 접종 후 급격히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아나필락시스에 해당하지 않았다"며 "같은 기관‧날짜‧제조번호 백신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중증 이상반응 사례는 없어 백신 제품의 이상이나 접종 과정상 오류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수집·분석된 자료를 근거로, 사망 당시 예방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추정되는 소견이 확인되지 않아 기저질환의 악화로 인한 사망 가능성이 높고,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다른 추정 사망 원인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이번에 조사를 실시한 8명의 사망자는 모두 요양병원 입원환자였으며 기저질환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조사반이 분석한 다른 추정 사망원인은 뇌출혈, 심부전, 심근경색증, 패혈증, 급성간염 등이다. 
 
추진단은 추가 신고된 사망 및 중증 사례도 해당 지자체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을 정기적으로 운영, 평가 결과를 공표할 방침이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작 이후 현재까지(2월 26일∼3월 6일)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사례에 대한 주간 분석 결과, 전체 접종자의 1.2%에서 이상반응 의심사례를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상반응 신고율은 연령별로는 20대 3.0%, 30대 1.7%, 40대 1.0%, 50대 0.7%, 60대 0.4%로 젊은 연령층의 신고율이 더 높았다. 접종건 대비 이상반응 신고건은 기관 종사자는 1.2%였으며 환자는 0.4%였다.

접종기관별 신고율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1.7%, 요양병원 0.9%, 요양시설 0.9%, 1차 대응요원 0.8%, 코로나19 치료병원 0.3%의 순이었다. 백신 제조사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 1.2%, 화이자 0.3%로 나타났다. 
   
임상증상별로는 근육통 65.2%, 발열 58.2%, 두통 41.2%, 오한 39.2%이며, 대다수가 자연적인 면역형성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증상(98.7%)이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백신 접종 후 사망 누적 11명···이상반응 4000건 육박
의협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가급적 해열제 복용 마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