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래침통 끼얹은 간호학과 선배→대학 교수" 폭로 글 파문
간호대 교수 해임 요구 청원 등장, 학교 측 "사안 확인 후 입장 정리 중"
[ 2021년 03월 08일 12시 09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잇따른 스포츠계와 연예계 학교폭력 논란에 이어 현직 간호사의 ‘간호사 태움’ 폭로 글이 적잖은 파문을 야기하고 있다.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9년 전 저를 죽일 듯이 태운 당시 7년 차 간호사가 간호학과 교수님이 되셨대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충북대병원 간호사 출신으로 알려진 글쓴이 A씨는 "응급중환자실에서 근무하던 지난 2012년 6월부터 2013년 7월까지 당시 7년 차 선배 간호사인 B씨로부터 지속적인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무릎 뒤 발로차기, 쇄골 아래 주먹질하기, 명치 때리기, 겨드랑이 꼬집기, 옆구리 꼬집기, 등짝 팔꿈치로 때리기 등 간호사 유니폼으로 가려지는 곳을 맞았다"며 “겨드랑이 꼬집히는 게 가장 기분 나쁘고 아팠고, 서 있다가 불시에 무릎 뒤를 차여서 고꾸라지는 게 가장 치욕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석션을 제대로 안 했다는 이유, 같은 데일리 근무라는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수시로 맞아 반팔티로 가려지는 상체의 많은 면적은 일 년 내내 보라색투성이"였다며 “어차피 때릴 텐데 오늘은 소리 지르지 말고 차라리 주먹부터 날아오면 좋겠다는 생각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X-ray 앞에 보호장비 벗고 서게 한 후 방사능 많이 맞아라" 엽기적 행동도 강요 

폭행 뿐 아니라 B씨 폭언과 엽기행위도 계속됐다.

A씨는 “B씨는 수없이 폭언과 폭행, 부모 욕, 대선에서 특정후보 뽑기를 강요하고 환자에서 뽑은 가래통을 뒤집어씌우고 X-ray 찍는 기계 앞에서 보호장비를 벗고 서 있게 한 후 '방사능 많이 맞아라' 주문을 외우던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어머니가 만성신부전증으로 혈액투석을 하고 계셨는데 ‘네가 재수 없어서 니 애미 아픈거야’라고 말해 자취방에서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며 "싸구려 립스틱을 쓰니까 못생겼다, 니가 재수 없어서 환자가 죽었다 등의 말로 수개월 동안 자신을 괴롭혔다"고 덧붙였다.

이에 A씨는 "폭행 흔적이 남은 사진을 들고 병원노조를 찾아갔지만, 당시 수간호사에게 이 같은 사실이 들통나면서 혼났다"고 설명했다. 이후 A씨는 병원에 사직서를 냈다.

A씨는 취미 활동 중 우연히 알게 된 간호학과 학생을 통해 과거 가혹행위와 폭행 및 폭언을 일삼던 대학병원 간호사 B씨가 C대학 간호학과 교수로 부임한 것을 알게 됐다. 

그는 “그 이름을 듣는 순간 심장이 요동치기 시작했고 많은 학교폭력 피해자들이 목소리를 내고 있는 와중에 직장 내 폭력을 당했던 사실을 오랫동안 잊고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B씨는 그 당시 우리를 가장 힘들게 했던 사람”이라며 “그 누구에게도 모범이 되거나 가르침을 주셔도 될 만한 분이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폭로 글이 논란이 되자 지난 3월 7일에는 해당 교수 임용을 취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자신을 간호사라고 밝힌 청원인은 “본인이 겪은 일은 아니지만 임상에 있으면서 가장 견디기 힘든 것은 태움”이라며 “이런 인성을 가진 사람이 장차 환자들을 간호해야 할 학생들을 잘 교육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교수 임용을 취소해달라”고 강조했다.

해당 청원은 게재된 후 하루가 지나지 않아 1200명이 서명에 참여했다.

한편, C대학 간호학과 관계자는 “학교 측에서도 해당 문제를 인지하고 입장 정리 중에 있다”고 말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태움 방지' 의료법개정안 발의···찬·반 의견 1천개 넘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 의장, 코로나19 대응 유공 국민포장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外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