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대중 "0.1% 의사때문에 99.9% 의사 명예 실추"
[ 2021년 02월 24일 05시 40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김대중 아주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교수가 ‘강력범죄 의사’ 면허취소법에 대한 대한의사협회의 총파업 예고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피력. 김대중 교수는 23일 “대한의사협회의 성명서는 사실은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지금 0.1% 때문에 99.9% 의사의 명예가 실추되고 있다”고 지적. 김 교수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의사들 관련 중범죄 자료를 찾아보니 살인, 강도, 성범죄 등 연간 150여명 정도 발생하고 면허 취소는 한해 20~30명”이라며 “150명은 전체 의사 10만명 중 0.1% 정도”라고 설명.
 
김 교수는 "의사들 중범죄 문제는 10~20년 동안 계속 뉴스에 나왔던 사안으로 중범죄 의사의 면허 취소에 대해 의협이 동의하고 협조했다면 지금처럼 모든 것이 법으로 확대한다는 얘기는 없었을 것"이라고 비판. 그는 “의료  특수성을 고려해 예외로 인정해 준 것은 사실 굉장히 고마운 일이다. 반면 냉정하게 보면 환자단체나 많은 국민들은 굉장히 분노할 내용으로 의사이기에 고맙지만 피해자, 환자들은 억울하고 죄를 지은 의사가 의사생활을 하게 놔두는 것이 타당하냐는 얘기도 할 것”이라고 주장. 
 
교통사고로 인한 의사면허 취소 문제에 대한 의협 반박에 대해서도 그는 “교통사고로 금고형이 나오려면 굉장히 중과실로 피해자가 중증 장애나 사망에 이르렀을 것”이라며 “그런 가해자가 버젓이 의사생활을 하고 있다면 나도 의사지만 굉장히 끔찍한 일로 의협이 교통사고를 예로 든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 이어 “지금 상황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건 국민들 대다수에게 실망을 하게 하는 일이다. 의사는 사람 생명을 다루는 직업이기 때문에 변호사보다 더 강한 윤리의식을 가져야 한다. 국민들이 보다 더 강한 윤리의식을 원할 것이기 때문에 이번 법안 개정은 받아들이는 게 맞다"고 강조.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정갈등 '숨 고르기' 모드···의협 "접점 찾아보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성일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외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우수논문상
제3회 용운의학대상 조병철 교수(연세의대 내과학교실)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김어수 교수(연세대 의대)·젊은의학자상 강재명 교수(가천대 의대)
강동경희대병원 김해인 간호본부장·배윤경 외래간호팀 팀장
대한신경과학회 차기 회장 석승한 교수(원광의대 산본병원)
양진모 교수(성빈센트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태평양간학회장
하정환 윌스기념병원 진료지원부장, 경기도지사상
박수연 교수(칠곡경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대장항문학회 우수학술상
경희의료원 서현기 간호본부장·김혜경 병동간호 1팀장 外
이대열 미국 존스홉킨스대 특훈교수, 2021 삼성호암상 의학상
은성호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관
조생구 전남도의사회 대의원회 의장(목포한사랑병원), 신축기금 1000만원 쾌척
이승은 교수(중앙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최우수 구연상
박재성 순천향대 의대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