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최대 수혜 씨젠, 매출 1조 돌파·영업익 60%
각각 9배·30배 급증···작년 1년 판매량 10년 누적치와 동일
[ 2021년 02월 18일 19시 14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진단기기 업체 씨젠이 지난해 매출 11252억원을 달성하며 사상 첫 ‘1조 클럽반열에 올랐다.
 
전년대비 매출 9, 영업이익 30배 수준으로 급성장하면서 코로나19 사태 최대 수혜 기업임을 방증했다.
 
씨젠은 지난해 매출 11252억원, 영업이익 6762억원, 순이익 5031억원을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 822.7%, 영업이익은 2915.6%, 순이익은 1783.8% 늘어난 수치다.
 
매출의 경우 20201분기 818억원에서 2분기 2748억원, 3분기 3269억원, 4분기 4417억원으로 매 분기 성장세를 보였다.
 
연간 영업이익률 또한 60% 수준을 유지하면서 엄청난 이익 구조를 구축했다.
 
지난해 연간 진단기기 판매는 약 1600대로 지난 10년간 누적 판매 대수에 준했으며, 특히 백신이 본격적으로 개발·사용되기 시작한 20204분기에도 진단 장비를 700여대 판매했다.
 
회사는 코로나19 종식과 관계없이 약 150종에 달하는 분자진단 시약 사용 고객을 전 세계적으로 확보했다는 의미라고 풀이했다.
 
씨젠은 매출이 지난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는 사실에 주목하며 '영업 레버리지' 효과에 따라 연간 영업 이익률을 60%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영업레버리지 효과란 고정비가 큰 비율을 차지하는 사업 분야에서 매출이 일정 정도를 넘어서게 되면 매출액 증가 대비 영업이익이 더 큰 폭으로 증가하는 효과를 말한다.
 
회사 관계자는 “2021년 이후 성장을 기대할 수 있는 긍정적인 신호라며 전 세계적인 수요를 고려한다면 올해도 전년대비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씨젠, KT CFO 출신 김범준 부사장 영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앙대광명병원 초대 원장 이철희 교수(前 분당서울대병원장)
대한슬관절학회 회장 최충혁 교수(한양대병원 정형외과)
전북대병원 최우수 친절직원 이선미 간호사·황선정 재활치료사 外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 의장, 코로나19 대응 유공 국민포장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위찬우 유앤미의원 원장·찬국 9988병원 원장 부친상-박승용 전북대의대 교수·조인진 청주한국병원 내과의사 장인상
오윤수 의협 의료정책연구소 국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