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작년 한국 출생아 북한보다 적을듯, 연간 30만명 미만"
보험硏 "인적자본 부족 따른 성장한계 가장 심각할 것"
[ 2021년 02월 14일 16시 50분 ]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지난해 출생아 수가 30만명 아래로 떨어졌을 것이 확실시되며 북한보다 적어졌을 것으로 추정됐다.
 
보험연구원 소속 이태열 선임연구원은 14'국제 비교를 통해 본 출생아 30만명의 의미' 보고서에서 남한의 연간 출생아 수가 북한에 뒤처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1950년대1970년대에 남한의 연간 출생아 수는 북한의 2배 이상이었지만 1990년대 이후 격차가 급속히 축소, 20152020년에는 남북한 모두 30만명대를 기록했다.
 
앞서 2019년에 유엔(UN)에 제시한 인구전망(중위)에 따르면 20202025년 북한 출생아 수는 약 176만명으로 추계돼, 남한의 약 174만명을 넘어선다.
 
이태열 선임연구원은 "그러나 남한의 출생아 수는 2019년에도 급락세를 보이며 약 30만명을 기록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출생아 수 변화가 안정적인 북한보다 작은 규모로 이미 하락했을 가능성이 크다""우리나라 출생아 수가 30만명 또는 그 이하로 하락한다는 것은 북한보다 적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진단했다.
 
2018년 국민총소득(GNI) 규모 1조달러 초과 16개국 중에서 우리나라는 호주와 더불어 출생아 수 최하 수준에 머물렀다. 유엔 인구연감 기준으로 그해 우리나라와 호주의 출생아 수는 각각 327천명과 315천명이다. GNI 1조달러 초과 16개국 중 경제규모로는 우리나라가 10위 수준이다.
 
캐나다(372천명), 스페인(371천명), 호주도 출생아 수가 30만명대이지만 안정적인 추세여서 작년 기준으로 한국이 최하위를 기록했을 것으로 점쳐졌다.
 
지난달 통계청은 작년 111월의 출생아 수가 254천명으로, 연간 20만명대로 추락할 것이 확실하다고 발표했다.
 
이태열 선임연구원은 "호주나 북한은 인구규모가 우리나라의 절반정도라는 측면에서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재인식할 필요가 있다""출생아 수가 가장 적다는 것은 미래 인적자본 확보가 어렵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우리나라는 주요 16개국 가운데 인적자본 부족에 따른 성장 한계가 가장 심각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tree@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출산율 저하 망국(亡國)의 지름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경승 고신대학교복음병원장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강석연·김용재 광주지방청장 外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 원장 한승호
김빛내리 교수(서울대 생명과학부), 한국인 최초 英왕립학회 회원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장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교수회, 코로나19 극복 300만원
심승혁 교수(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신풍호월학술상
이신원 교수(부산대학교병원 감염내과), 대통령 표창
오주형 경희대병원장,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
성빈센트병원 이상덕 행정부장, 2021년 근로자의 날 대통령 표창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신임 위원장 이진수(前 국립암센터 원장)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
박세윤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감염내과), 미국의료역학회 친선대사
조상헌 서울대학교병원 내과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