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휴온스 "덱스콤 G6 건강보험 적용, 환자 부담 뚝"
연속혈당측정용 전극(센서) 급여 기준가 '1일 1만원' 개정
[ 2020년 12월 03일 17시 0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휴온스(대표 엄기안)의 최신 연속혈당측정시스템(CGMS) ‘덱스콤 G6’이 급여 지원을 받게 된다.

지난 12월 1일부터 국민건강보험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1형 당뇨 환자의 연속혈당측정용 전극(센서)에 대한 요양비 급여 기준이 변화됐다. 

기준일이 주(周) 단위에서, 전극(센서) 1개당 사용 가능 일(日) 단위로 변경되며, 송신기(트랜스미터)는 변경없이 3개월에 21만원의 기준가를 유지하도록 말이다. 
 

1회 장착으로 최대 10일간 사용하는 ‘덱스콤 G6’는 센서 1개 당 10만원으로 기준가가 산정되며, 3개월동안 사용할 수 있는 트랜스미터는 기준가인 21만원이 유지된다.
 

3개월 기준으로 계산하면 ‘덱스콤 G6’ 구입비 142만 3000원에서 ‘기준가(111만원)의 70%’인 77만7000원을 환급받아 64만6000원만 부담하면 된다.

이는 하루 평균 7178원꼴로 기존 ‘덱스콤 G5’ 하루 사용 금액인 8049원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최신 연속혈당측정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공식 온라인몰 ‘휴:온 당뇨케어’에서만 제공하는 ‘본인부담금 결제 시스템’과 ‘위임청구서비스’를 이용하면 번거로운 환급 절차 없이 환급금이 적용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어 환자들의 체감 의료비 부담도 줄어든다.
 

‘덱스콤 G6’는 5분에 한 번씩, 하루 최대 288번 자동으로 혈당 값을 측정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전송해주는 웨어러블 의료기기다.
 

단발성 측정에서는 확인이 어려웠던 혈당 변동 추이와 변동폭을 스마트폰을 통해 편리하게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으며, ‘덱스콤 G6’만의 자동보정기술이 들어가 있어 별도 손가락 채혈을 통해 혈당을 측정할 필요가 없다.
 

혈당값 정확도(MARD) 오차율은 평균 9.0%(소아  7.7%)로 높은 정확도를 자랑한다. 또한 아세트아미노펜 복용 시에도 혈당 값 모니터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음도 임상적으로 확인받았다.
 

소아 또는 연속혈당측정시스템을 처음 사용하는 환자들도 편리하게 장착할 수 있도록 ‘원터치 방식’의 센서 장착 방식이 도입됐다.

업그레이드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는 환자들이 10일간 정확하고 안전하게 센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기간이 관리되고, ‘사전 저혈당 경고 알람 기능’이 극저혈당(55mg/dL) 도달 20분 전에 경고 알람을 보내 ‘당 섭취’ 등과 같은 예방조치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휴온스는 건보 지원 외에도 더 많은 당뇨 환자들이 ‘덱스콤 G6’를 의료비 부담없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모션과 이벤트,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전세계적으로 정확도, 안전성, 편의성 등에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 ‘덱스콤 G6’를 통해 국내 당뇨 환자들도 표준적이고 체계적으로 혈당 관리를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