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5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입원 대기 30.9일···양산부산대 14.9일 충남대 14.5일
김연수 병원장 "긴급처치 마친 안정된 환자는 외부 의료기관 전원 방안 마련"
[ 2020년 10월 23일 12시 02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국립대학교병원에 진료를 받기 위해선 평균 3~4주 정도의 대기기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찬민 의원(국민의 힘)은 교육부가 제출한 자료를 살핀 결과, 서울대학교병원의 입원 대기일은 평균 30.9일, 외래환자 대기일은 평균 26.3일이 걸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대병원 평균 입원대기일수를 살펴보면 서울대병원이 30.9일로 1위로 가장 길었다.

이어 ▲양산부산대병원(14.9일) ▲충남대병원(14.5일) ▲부산대병원(11.5일)로 등으로 나타났다.
 
외래환자 평균대기일수는 ▲부산대병원이 33.2일로 가장 길었다. ▲양산부산대병원(27.8일) ▲서울대병원(26.2일) 등도 외래진료를 받기까지 대기기간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 의원은 지난 22일 서울대병원 국정감사에서 “환자들이 너무 오랜 시간을 대기하지 않도록 투명하고 예측가능한 예약시스템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연수 서울대병원 원장은 “우려하는 사항에 동의하고 있으며, 아무래도 중증환자들이 서울대병원에 많이 몰리면서 불가피하게 대기일수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 이라면서 “긴급처치를 마치고 안정된 환자의 경우 외부 의료기관으로 전원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부산대 34.4일·서울대 17.9일·경북대병원 11.4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재규 교수(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소화기학회 차기 이사장
하은진 교수(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학술상
박승환 전공의(전북대병원 소청과),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우수초록상
경상북도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건립기금 9870만원
우리금융그룹, 서울대병원에 2억·헌혈증 500매
박홍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전략기획본부장
배시현 교수(은평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학회 차기 이사장
임태호 교수(한양대병원 응급의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한국병원약사회, 서초동 병원약사회관 건립
김광기 길병원 의료기기 R&D센터장, 대성마리프 의공학자 공로상
전남대병원장 안영근 교수(순환기내과)
유대현 교수(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술상
장태창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의학과), 올해 응급의료지도의사상
장유석 경북의사회 회장, (사)금오회 금오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