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6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울증 진료비 1조6888억…코로나 블루도 급증
올 상반기 전년 대비 74.3%로 증가세 뚜렷…"국가적 대책 마련 시급"
[ 2020년 10월 18일 13시 24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국내 우울증 환자가 매년 증가해 최근 5년간 우울증 진료비가 1조 6888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코로나 블루(우울증세)'를 호소가 급증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원이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우울증 진료비 현황’에 따르면 2019년 우울증 진료비는 2016년에 비해 45.3% 증가한 4413억 원에 달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파악된 우울증 진료비는 2248억 원으로, 이와 같은 추이가 계속된다면 올해 우울증 진료비 총액은 4500억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 최근 5년간 우울증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2016년 64만3105명에서 2019년 79만8427명으로 약 15만 5322명 증가했다. 
 
연령별 분포를 살펴보면 ▲70대 이상 23.4% ▲60대 17.3% ▲50대 16.3% ▲40대 13.5% 순으로 나타나 고연령층에 집중된 것으로 확인됐고, 성별분포는 여성이 66.8%(231만7606명)를 차지해 남성(33.2%, 115만1664명)보다 2배 더 많았다.
 
2020년 상반기는 코로나블루로 인한 우울증 환자 수의 상승률이 눈에 띄는데 2020년 상반기 우울증 환자의 수는 2019년 총환자 수의 74.3%로 나타나며 전년의 수준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령별 증가율 분포를 살펴보면 ▲20대 78.0% ▲60대 77.4% ▲30대 74.0% ▲40대 73.6% ▲50대 71.2% ▲10대 54.4% ▲9세 이하 45.9%순으로, 9세 이하를 제외한 모든 연령에서 우울증 환자가 증가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국가에서 발급하는 심리상담 관련 자격증은 ‘정신건강 임상심리사’ 1건인데 반해, 민간에서 운영·발급하는 자격증은 3052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원이 의원은 “우리 사회에 우울증 관련 질환이 늘고 있는 추세이며, 코로나19로 인해 현상이 더 심화되고 있다”며 “향후 자격증 제도를 정비하고 전문성이 입증된 심리상담 전문가 양성을 도모함으로써 우울증 환자들의 정신건강 관리의 질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울증 환자들이 알맞은 회복 과정을 거쳐 사회로 다시 복귀해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정부의 정책·제도 마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