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7월2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가 몸 못 가누는 길가 만취여성 데려가 성폭행
준강간 징역 2년…'걱정돼 다가갔다가 성관계 합의' 피고인 주장 일축
[ 2020년 09월 25일 08시 46분 ]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현직 의사가 길가에 만취한 채 앉아있던 여성을 숙박업소에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법정구속 됐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의사인 A(28)씨는 지난해 여름 새벽 시간대 귀가하던 중 술에 크게 취한 상태로 길가에 앉아서 몸을 가누지 못하던 20대 여성을 보고 잠시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그곳에서 조금 떨어진 호텔까지 함께 택시를 타고 간 뒤 객실에서 피해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재판 과정에서 A씨는 "걱정이 앞서 다가가 얘기하던 중 성관계에 합의한 것일 뿐"이라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했다.
 

대전지법 형사11부(김용찬 부장판사)는 그러나 '여성이 몸을 못 가눌 정도였다'는 목격자 진술이나 두 사람이 대화한 지 10여분 만에 호텔로 이동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성관계를 합의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만취한 피해자가 피고인 인적사항도 모르는 상황에서 관계에 동의했다는 건 정상적인 의사결정이라고 볼 수 없다"며 "그런데도 몇 마디 말을 나눴다는 핑계로 피해자 상태를 이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직업이 의사여서 피해자가 걱정돼 접근했다'는 식의 주장 역시 이해할 수 없는 진술이라고 했다.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한 재판부는 "일면식도 없는 무방비 상태의 불특정한 여성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며 "사람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의사가 만취한 여성을 간음했는데도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인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심신상실이었는지 또는 피고인에게 간음의 고의가 있었는지가 쟁점이 되는 준강간 사건에 대한 단상을 이례적으로 첨언했다.
 

재판부는 "많은 피고인이 '만취 상태의 여성 피해자는 암묵적으로 성관계에 동의할 여지가 크다'는 왜곡된 편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잘못된 통념 때문에 많은 이들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다투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취해 길에 앉아있는 피해자는 성관계 합의 의사를 제대로 표시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라며 "이번 사건의 경우 의사인 피고인이 했을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거론하지 않더라도, 의사 자격 이전에 필요한 건 사회 구성원에 대한 공감 능력"이라고 강조했다.

 

walde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길거리서 여성 신체 불법 촬영 '의대생' 입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인공치아골유착학회 회장 김선종 교수(이대서울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안경아 강남세브란스병원 간호국장·윤지영 간호수석부장 外
김경태 교수(경북대병원 신경외과), 제2회 AO척추학회 학술상
박근태 내과의사회장(박근태 내과),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참여
대한정형외과학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3000만원
의협 박진규 중소병원정책개선특별위원회 위원장·김종민 간사
권형정 울산대병원 간호사,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표창
김어진 화순전남대병원 감염관리실장, 보건복지부 장관상
정요셉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병리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우수논문상
대한의사협회 김광석 총무국장·최길만 기획정책국장·이성민 보험국장 外
장덕수 우민재단 이사장, 충북대학교병원 1000만원
모복회, 울산대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200만원
정진학 의사 장모상
신상도 서울대병원 기획조정실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