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3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권준욱 부본부장 "현 코로나19 상황, 용수철과 같아"
"전국적으로 퍼져 집단감염 확산되고 언제든 대유행 재발할 수 있어"
[ 2020년 09월 18일 16시 57분 ]
[데일리메디 신지호기자] 방역당국이 국내 코로나19 상황을 언제든지 다시 확산될 수 고위험 단계로 평가했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금 집단감염이 1~2곳만 생겨도 금새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지금 상황은 용수철처럼 튀어오를 수 있는 코로나19의 대규모 유행을 거리두기로 억제하고 있는 형국"이라고 밝혔다.
 
대구·경북 등 감염 확산 지역별로 확진자가 나왔던 과거 사례와 달리 최근 수도권 중심 코로나19 발생은 전국적으로 퍼져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언제든 다시 대유행이 올지 모르는 상황인 것이다.
 
그는 "이번 유행은 수도권이 중심이었기 때문에 사실상 전국적으로 전파가 이루어진 셈이고 따라서 지난번의 어느 유행보다도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상황"이라며 "거리두기가 불확실한 실외 등 어디서나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확진자가 지난 거리두기 효과로 계속 떨어질 것으로 생각하고 있으나 그 속도가 느리다"면서 "느슨해진 거리두기가 폭발적인 유행의 빌미가 돼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상황 또한 좋지 않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금 유럽을 보면 지난 3월(있었던 1차 코로나19 유행의 정점을 지나 더 큰 유행 크기를 보이는 상황”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도 현 유럽 상황이 3월보다 더 위험한 것으로 이야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전 세계 많은 전문가가 북반구에서 동절기에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이 올 가능성을 예측했지만 사실상 지금 당장이라도 겨울이 되기 전에 또 다른 대유행이 가능하다는 점을 우리 모두 알게 됐다”고 지적했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은경 청장 "코로나19 종식, 당분간 기대하기 어려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