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6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진료비 질병코드 오류율, 요양병원>의원>종합병원 順
심평원, 2019년 모니터링 결과 공개···한의원은 병용불가 '최다'
[ 2020년 07월 14일 05시 26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의료기관들이 진료비 청구시 게재하는 질병코드 오류율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지표산출방식이 변경된 중복코드의 경우 잘못 기재한 비율이 큰 폭으로 줄어 일선 의료기관들의 피해 역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공개한 2019년도 질병코드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국내 의료기관의 20%가 주진단 불가코드를 사용하고 있었다.


전년도 19.8%에서 소폭 줄어든 19.5%를 기록하면서 비슷한 양상을 나타냈다.


중복코드 오류 발생 기관은 전년도 71.2%에서 56.4%로 14.8%나 감소했다. 기재율 지표 산출방법의 변경에 따른 결과라는 분석이다.


병용해서는 안되는 코드를 기재한 비율은 2018년 34%에서 2019년 32%로 감소하며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요양기관 종별로 살펴보면 주진단 불가코드 기재율은 요양병원이, 중복코드 기재율은 의원, 병용불가코드 기재율은 병원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오류 발생의 경우 요양병원이 주진단 불가코드 및 중복코드에서 각각 3.48%, 42.12%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고, 병용 불가코드 기재율은 한의원의 오류율이 2.17%로 가장 높았다.


진료형태별 현황을 살펴보면 입원의 주진단 불가코드 기재율은 전년 4.6%에서 4.2%로 줄었고, 병용 불가코드 기재율은 0.56%에서 0.47%로 감소했다.


외래 오류율 역시 큰 차이가 없었다. 주진단 불가코드 기재율은 0.77%에서 0.76%, 병용 불가코드 기재율은 0.26%에서 0.24%로 내려갔다.


오류 발생기관의 중복코드 기재율은 입원 64.49%, 외래 33.26%로 확인됐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환자 중증도 보정' 비상 걸린 상급종합병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윤재호 교수, 빅데이터 활용 경진대회 최우수상
정종현 교수(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이사장 취임
하승현 과장(명지성모병원 신경과), 서울특별시장 표창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 투쟁 후원기금 1000만원
데일리메디 접속자 폭증 사이트 지체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