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7월3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병관 보라매병원장 3연임···서울대 암병원장 양한광
서울대병원 이사회, 이달 28일 결정···의생명연구원장 김효수 교수
[ 2020년 05월 29일 05시 40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서울시보라매병원 김병관 원장이 3연임에 성공했다. 암병원장에는 외과 양한광 교수, 의생명연구원장에는 내과 김효수 교수가 새롭게 임명됐다.

<좌측부터 김병관 보라매병원장, 양한광 암병원장, 김효수 의생명연구원장 順>

서울대병원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부원장급 보직자에 대한 인사를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인사는 김연수 병원장 취임 후 두 번째로, 부원장급 인사였던 만큼 임기만료 전부터 내부적으로 설왕설래하며 관심이 높았다.


특히 현직 보직자 모두 규정상 연임이 가능한 만큼 인사권을 쥐고 있는 김연수 병원장이 새로운 인물을 기용할지, 계속해서 중책을 맡길지 초미의 관심사였다.


이들 모두 부원장급 보직으로, 근거리에서 본원 병원장을 보좌하기 보다 독립성이 보장된 기관이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


때문에 지난해 5월 김연수 병원장 취임과 동시에 새롭게 임명된 다른 보직자들과 달리 이들 기관장은 잔여 임기를 보장 받을 수 있었다.


28일 이사회에 상정된 김연수 병원장의 선택은 3명 중 1명 재신임과 나머지 2명은 교체였다.

보라매병원 김병관 원장은 유임됐고, 암병원장은 위장관외과 양한광 교수, 의생명연구원장은 순환기내과 김효수 교수가 새롭게 임명됐다.


3명의 인사 대상자 중에서도 김병관 원장의 3연임 여부가 가장 관심사였다. 특히 노동조합이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김 병원장의 3연임 반대운동을 전개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다.


특히 노조는 이사회가 열린 28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앞에서 김병관 원장의 3연임 반대를 촉구하는 시위까지 벌였지만 이사회는 그의 경영능력을 선택했다.


보라매병원 김병관 원장(서울의대 1992년 졸업)은 기획담당 교수와 기획조정실장으로 활동했고, 2016년 49세의 나이로 병원장에 깜짝 발탁됐다.


서울대병원 주요 산하기관장에 40대가 임명된 것은 그가 처음으로, 병원 안팎에서 ‘파격 인사’라는 평이 주를 이뤘다.


김병관 원장은 취임 후 각종 평가에서 보라매병원을 상위권에 진입시켰고, 연구비 수주액 100억원 돌파, 뉴비전 선포 등 성공적인 운영을 선보이며 2018년 연임에 이어 이번 3연임까지 성공했다.

신임 암병원장으로 낙점된 양한광 교수는 1984년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외과 교수, 홍보실장, 미국국립암연구소 종양내과 연구원, 대한복강경위장관연구회 초대회장, 대한위암학회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서울대병원 위암센터장, 외과 교수, 대한종양외과학회 이사장, 대한기질종양연구회 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오는 619일부는 대한암학회 이사장 취임을 앞두고 있는 양한광 교수는 이번에 암병원장까지 맡으며 겹경사를 맞았다.
 
새롭게 의생명연구원장에 임명된 김효수 교수는 1984년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미국 보스턴 성엘리자베스 심혈관연구소 교환교수를 거쳐 서울대병원 순한기내과 교수로 부임했다.
 
국내 줄기세포 분야의 최고 권위자로, 고통 없이 환자 줄기세포를 채취하는 신의료기술을 세계 최초로 고안하고 임상적용 등 심근경색증 세포치료법을 확립했다.
 
분화능력이 가장 뛰어난 줄기세포를 선별해 대량배양과 임상적용 원천기술을 개발해 이 분야 최고 권위지인 '셀 스템 셀(Cell Stem Cell)'에 발표하는 등 선 굵은 연구 행보를 이어왔다.

2006년부터는 서울대병원 선도형세포치료연구사업단을 이끌며 국내 미래의학의 새지평을 열어가고 있는 중이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대 암병원장·의생명연구원장-보라매병원장 관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