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뇌동맥류 4개 78세환자, 코일색전술 한번으로 치료 성공
서울아산병원 서대철 교수팀, 3D 뇌혈관 조영술 기반 카테터 길이·방향 변형
[ 2020년 05월 06일 11시 40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서울아산병원은 여러 개의 뇌동맥류를 갖고 있던 78세 고령 환자를 한 번의 코일색전술로 성공적으로 치료했다고 6일 밝혔다.
 

코일색전술이란 뇌혈관이 약해져 꽈리처럼 부풀어 오른 뇌동맥류가 더 커지지 않도록 환자의 허벅지에 있는 대퇴동맥에 카테터를 삽입해 동맥류 내부에 코일을 채워 넣어 뇌동맥류로 향하는 혈류를 막는 치료법이다.
 

그런데 뇌동맥류 환자 5명 중 1명은 뇌동맥류가 여러 개 있는 다발성 뇌동맥류로 진단된다. 뇌동맥류가 여러 개인만큼 파열돼 뇌출혈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빠르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뇌동맥류가 많을 때에는 위치별로 여러 번 수술하거나 시술을 해야 하는 경우가 있는데 노인 환자의 경우 건강상태 때문에 쉽지 않다.


이번에 코일색전술을 집도한 서대철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교수[사진]는 잦은 두통 때문에 병원을 찾은 환자 황 모씨(여, 78세)를 정밀 검사한 결과, 총 4개의 뇌동맥류를 발견했다.


황 모 씨의 부풀어 오른 뇌동맥류 입구가 상대적으로 넓다 보니 코일색전술로 치료 시 삽입된 코일이 빠져나올 수 있는 위험이 있었다.


스텐트까지 삽입해 입구를 막은 후 시술해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서 교수팀은 가급적 스텐트를 사용하지 않기 위해 두 개의 미세 카테터로 시술했다. 하나의 카테터로는 코일이 빠져나오지 않도록 뇌동맥류 입구를 지지하고, 나머지 하나로는 코일을 삽입했다.


특히 환자가 고혈압까지 앓고 있어 혈관 변형이 매우 심하고 탄력이 떨어져 코일을 정확하게 넣기 어려웠지만, 3차원 뇌혈관 조영술을 시행해 환자 상태에 맞게 미세 카테터 길이와 방향을 변형시켜 성공적으로 코일을 삽입했다.
 

서 교수팀은 황 모씨의 4개 뇌동맥류 중 3개를 치료하고, 나머지 한 개는 크기가 작고 파열 위험이 낮아 치료하지 않고 경과를 지켜보기로 했다. 황 씨는 부작용 없이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해 다음 날 퇴원했다.


서대철 교수는 “고령 환자는 혈관벽이 특히 약하고 신체적으로 쇠약한 경우가 많아 여러 번 시술하기 힘든 경우가 있는데, 이번 사례는 고령 환자의 다발성 뇌동맥류를 한 번의 코일색전술로 빠르게 치료해 뇌출혈로 이어지는 위험을 줄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다발성 뇌동맥류 환자 황 모 씨의 시술 전후 자기공명 혈관 조영술(MRA) 영상 비교 사진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수술 어려운 뇌동맥류, 후크 테크닉 색전술로 '치료 가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우석 경북의사회장, 2021년 자랑스런 경북도민상
이진화 이대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 박금렬·보건의료정책과장 고형우·보험정책과장현수엽 外
고인준 교수(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전시장려상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임명
대한의사협회 정보통신 자문위원에 유소영 교수(서울아산병원 빅데이터연구센터) 위촉
영화배우 안성기, 서울성모병원 1억
유임주 대한해부학회 이사장 취임
제33회 아산상 대상 김우정 헤브론의료원장·의료봉사상 최영아 의사·사회봉사상 권순영 NEI 대표
대한관절경학회 회장 나경욱(일산백병원 정형외과)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진영호(전북대병원)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범태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신경외과), 자랑스런 신경외과 의사상 및 대한신경외과학회장 선출
김지윤 前 고신대 의대 교수 부친상-최형욱 제오피부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