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1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 "사회 일시적 중단시켜서 코로나19 확산 저지"
"중증도 입원기준 마련하고 홀·짝일 교대근무 포함 외부행사 최소화" 권고
[ 2020년 02월 28일 18시 4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28일 코로나19 확진자의 위험인자와 중증도에 따라 입원기준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전날에만 500명의 환자가 발생하는 등 병상 부족 문제가 현실화됐기 때문에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또 개학이 연기된 다음 달 첫째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코로나19와 관련이 없는 업무를 맡고 있는 직원들에 대해 홀·짝일 교대근무(2부제)를 시행하고, 국민들은 종교행사 취소 등 외부활동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하면서 사회를 일시적으로 멈춰야 한다는 초강력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의협은 이날 권고문을 내고 “코로나 확진자의 위험인자와 중증도에 따른 입원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며 “27일 하루에만 전국에서 5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폭증하고 있지만 병상은 한정돼 있고, 특히 음압병상은 전국에 1000여개 밖에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와중에 신장이식 과거력이 있는 70대 환자가 병상이 없어 집에서 대기하다가 사망 하는 일까지 벌어졌다”며 “무증상·경증·위험인자가 없는 환자 등은 관리가 가능한 시설에 격리하고, 산소치료 이상이 필요하거나 기저질환과 위험인자를 가진 환자, 고령의 환자를 전담병원에 입원토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병상과 장비 마련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의협은 “기계환기나 체외순환보조가 필요한 중환자는 전국 상급종합병원 집중치료실로 입원토록 기준 마련이 시급하다”면서 “늘어날 수요를 감안해 가용 인공호흡기 및 체외순환 현황 파악 및 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사전예방 원칙’에 따라 정치·경제적 충격을 각오하더라도 사회를 잠시 멈추는 극단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펼쳤다.
 
의협은 “최근 이탈리아에서 급격한 환자 발생, 미국서 역학적 연결고리 밝히기 어려운 감염사례 등이 나타나고 있는데, 세계적 대유형(팬데믹·Pandemic)의 전조 증상”이라며 “정치·경제적 충격을 각오하면서 우리사회를 일시적으로 멈춰야 한다”고 역설했다.
 
구체적으로 오는 3월1일부터 일주일동안 정부와 지자체는 코로나19와 관련성이 떨어지는 직원들의 외부활동 최소화를 위해 한시적으로 홀·짝일 교대근무(2부제 근무)를 하고, 국민들도 종교활동 등을 취소하고 집에 머물 것을 추천했다.
 
이외에도 의협은 의료진에게 마스크·장갑 등 개인보호구의 원할한 공급을 강조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 하루 최대 571명 감염 '2337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 강상윤·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이정우 外
한태희 상계백병원 QI실장·김태오 해운대백병원 종합검진센터소장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오세웅 전무·임상개발부문장 임효영 전무 外
이상호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2020 학술상
국립재활원 기획홍보과장 변루나·장애예방운전지원과장 양진한
한국국제의료협회 제10대 김연수 회장(서울대병원장)
식약처 마약안전기획관 김명호·바이오생약심사부장 박인숙·의약품정책과장 채규한·의료기기정책과장 김유미 外
보건복지부 연금정책국장 이형훈 外
울산대병원 前 직원 박영실씨, 발전기금 500만원
GC녹십자 허은철·GC녹십자엠에스 안은억 대표이사 재선임 外
강성구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의학과), 세계로봇수술연구소 명예교수 위촉
조용문 목동연세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