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1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코로나19 경증환자, 자가격리 치료 방안 논의"
맥박·호흡 등 5개지표 근거 4단계 분류···권준욱 중대부본부장 "합리적 기준 따라 선별"
[ 2020년 02월 28일 15시 58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 병상 부족 문제가 부각되자 보건당국이 경증 환자를 자가격리 상태에 치료하는 방안 등을 전문가들과 논의 중이다.
 

환자 중증도는 맥박, 혈압, 호흡, 체온, 의식 등 5가지 지표로 파악하게 되며, 경증에서 가장 위중한 단계까지 4단계로 분류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28일 충복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방안에 대한 논의 과정을 설명했다.


입원 대기 중인 환자 중에서도 경증이거나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사례가 있고, 이들을 합리적 기준에 따라 선별, 적절한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이는 미국 등 선진국에서도 경증 환자 또는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없는 환자는 재택 상태에서 격리, 치료하고 있다는 사실에 착안된다.


세계보건기구(WHO)나 중국에서 나온 4만건의 논문을 보더라도 코로나19가 중증으로 악화될 가능성은 19%, 그중 가장 심각한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5%가 채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 본부장은 “코로나19 환자뿐만 아니라 다른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를 위해서도 중증도를 분류하고, 병상을 적정하게 배정하는 개선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환자 분류를 위해 전문가 집단과 논의, 그 기준으로 맥박, 수축기 혈압, 호흡수, 체온, 의식 수준 등 5가지 지표를 고민중이다.


권 부본부장은 “5가지 지표를 통해 환자를 경증부터 최고로 위중한 경우까지 4단계로 나눠 각 환자의 상태에 맞는 입원·격리·관찰 등 구분을 하는 안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 환자 2000명 넘어 '병실 부족' 현실화
속수무책 뚫린 코로나19···격리·차단→치료 전환 필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 강상윤·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이정우 外
한태희 상계백병원 QI실장·김태오 해운대백병원 종합검진센터소장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오세웅 전무·임상개발부문장 임효영 전무 外
이상호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2020 학술상
국립재활원 기획홍보과장 변루나·장애예방운전지원과장 양진한
한국국제의료협회 제10대 김연수 회장(서울대병원장)
식약처 마약안전기획관 김명호·바이오생약심사부장 박인숙·의약품정책과장 채규한·의료기기정책과장 김유미 外
보건복지부 연금정책국장 이형훈 外
울산대병원 前 직원 박영실씨, 발전기금 500만원
GC녹십자 허은철·GC녹십자엠에스 안은억 대표이사 재선임 外
강성구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의학과), 세계로봇수술연구소 명예교수 위촉
조용문 목동연세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