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성서울병원 "암 재발 불안감 클수록 사망률 높아"
조주희 교수 등 "재발 두려움 큰 환자 사망 위험도 2배→6배 증가"
[ 2019년 12월 11일 12시 15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암 재발에 대한 불안감이 클수록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최초로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암교육센터 조주희, 혈액종양내과 김석진, 임상역학연구센터 강단비 교수 연구팀은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 정도와 실제 사망률 사이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 결과를 최근 공개했다.
 
연구는 2012년 2월부터 2017년 3월 사이 악성림프종 환자 46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환자들 평균 나이는 53세로, B세포 림프종 환자가 75.8%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연구팀은 이들 환자들에게 삶의 질을 묻는 설문조사(QOL-CS-K)를 진행하고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 정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전체 환자의 84%가 "재발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고 답했고, 16%는 "매우 심하다"고 호소했다.
 
예후가 좋은 저위험군 림프종 환자와 공격형 림프종 환자 간 재발에 대한 두려움 차이는 없었다.
 
추적 관찰기간인 평균 3.1년 동안 연구 참여 환자 467명 중 37명이 사망했다. 89.2%는 림프종이 직접적 사인이었고, 나머지 10.8%는 폐렴 등 다른 질환 탓이었다.
 
1000인년으로 환산한 사망내역을 비교한 결과, 사망 환자 중 두려움 정도가 심했던 환자군의 경우 46.6명, 대조군은 22.3명으로 나타났다.
 
이를 토대로 상대적 위험도를 계산했을 때 사망 위험은 두려움이 큰 환자가 그렇지 않은 환자 보다 2.5배 더 컸다.
 
특히 상대적으로 예후가 좋다고 알려진 저위험군 비호지킨성 림프종 환자의 경우에는 재발에 대한 심한 불안감을 가진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의 상대 위험도는 6.8배로 훨씬 큰 차이를 보였다. 
 
전반적인 삶의 질 또한 재발에 대한 두려움이 큰 환자들이 더 낮았다.
 
같은 설문에서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지표화 했을 때 두려움이 큰 환자는 평균 64.3점인 반면 대조군은 71.9점이었다. 이밖에 신체, 인지, 정서, 사회적 기능 또한 재발 두려움이 큰 환자군에서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됐다. 
 
김석진 교수는 “암 치료 성적은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암에 대한 환자들의 두려움은 여전하다”면서 “암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은 충분한 교육을 통해 이겨낼 수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주희 교수는 “암환자에게 마음의 건강이 몸의 건강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밝힌 연구”라며 앞으로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을 줄일 수 있는 중재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환자들을 돕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삼성서울병원, 복강경 간(肝) 기증자 절제술 300례 달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재준 제9대 대구가톨릭의료원장 취임
이형배 삼성서울병원 전무
우현구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암 전문 국제학술지 카시노제네시스 편집위원
홍성빈 교수(인하대병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을지대병원 간호사회, 을지대 간호학과 학생 장학금 100만원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허갑범 허내과 원장(연세의대 명예교수, 김대중 前 대통령 주치의) 별세-한경진 아주의대 교수 장인상
허경발 前 순천향대서울병원장 별세-허경열 순천향대서울병원 외과 교수 부친상
유한양행 약품사업본부장 박종현 부사장 빙부상
박종림 바노바기 성형외과 부친상
김진수 교수(보라매병원 혈액종양내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