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성바이오 증거 인멸 혐의 삼성전자 부사장 3명 실형
법원, 이모 부사장 징역 2년·다른 부사장 2명 각 1년 6개월 선고
[ 2019년 12월 09일 17시 20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된 증거를 직원들에게 인멸케 한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부사장 3명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는 9일 증거인멸교사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자금담당 이모 부사장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동일한 혐의를 받는 보안담당 박모 부사장과 부품전략 담당 김홍경 부사장에게도 각각 1년6개월의 징역형이 내려졌으며 백모 상무와 서모 상무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양모 상무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 이모 부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삼성바이오 안모 대리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국민적 관심사안인 회계부정 사건에 대해 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이고 대대적으로 증거를 인멸‧은닉해 실체적 진실 발견에 지장을 초래하는 위험이 발생했다. 이는 결코 죄책이 가볍지 않다”며 “일반인은 상상하기 어려운 은닉 방식으로 사회에 큰 충격을 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0월 열린 결심공판에서 이 부사장에게는 징역 4년, 박 부사장과 김 부사장에게는 각 징역 3년 6개월을 구형한 바 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예상되던 5월 어린이날 회의 직후 삼성전자 사업지원TF의 주도하에 대대적인 증거 인멸 작업이 진행된 것으로 보고있다고 전해졌다.
 

당시 삼성바이오와 삼성에피스는 직원 노트북과 휴대전화 등에서 ‘JY(이재용 부회장), ’합병‘, ’지분매입‘ 등의 단어가 들어간 자료들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마룻바닥과 직원 집에 숨겨진 회사 공용서버를 발견하기도 했다.
 

이날 선고는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사건 관련해 처음 나온 법원의 판결이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삼성바이오 증거인멸' 임직원들 징역 1∼4년 구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한동근 교수(차의대 의생명과학과), 한국조직공학·재생의학회 회장 취임
박훈준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장려상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취임
신임 한국당뇨협회장 김광원 교수(가천대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신우섭 GC(녹십자홀딩스) 홍보팀 과장 부친상
박찬하 히트뉴스 편집인 부친상
김은희 서울나은치과 원장 모친상-윤경식 오산세마그린요양병원장·이준형 영주적십자병원 응급의학과장 장모상
이소윤 분당차병원 교수(이비인후과) 시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