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표적 세포만 약물 전달하는 '나노 컨테이너' 개발"
美 존스홉킨스대 연구진, 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논문
[ 2019년 12월 09일 16시 25분 ]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항생제 등 약물을 몸 안에 투여할 때 종종 부작용이 생기는 건 약물이 모든 세포에 보편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필요한 세포에만 약물이 도달하게 하는 이른바 '표적 정밀 의료' 기술이 중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다양한 방사선·화학·면역 요법 등이 강도 높게 쓰이는 암 치료에선 특히 그렇다.
 

원하는 세포만 정확히 겨냥해 다양한 치료 약을 전달하는 생분해성 고분자 '나노 컨테이너(nanosize container)'를 미국 존스 홉킨스대 의대 과학자들이 개발했다. 관련 논문은 6일(현지시간) 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실렸다.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한 논문 개요에 따르면 이 나노 컨테이너는, 단백질 기반 약물이나 면역 치료제 외에 크리스퍼(CRISPR) 유전자 편집 기술의 기반 단백질도 담을 수 있다.

 

이 연구를 주도한 '블룸버그-킴멜 암 면역치료 연구소'의 조던 그린 생의학 공학 교수는 "대부분의 약은 특정 세포만 표적으로 삼지 않고 몸 안에 무차별적으로 퍼진다"라면서 "일부 항생제 등은 세포 표면의 수용체와 결합하기도 하지만, 세포 안까지 바로 약을 전달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지금까지 개발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조던 교수팀은, 대부분 구형이고 양전하와 음전하를 모두 갖는 바이러스의 특성에 착안했다.


전체적으로 중간 전하(neutral overall charge)에 가까운 바이러스는 이런 특성 때문에 세포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 그러나 다수의 생물학 제제(약)를 구성하는 고분자 단백질과 핵산은, 높은 전위 때문에 세포를 밀어내려는 성질이 있다.
 

이런 난점을 극복하려고 개발한 게 바로 생분해성 고분자 물질(biodegradable polymer material)이다.


나뭇가지처럼 4개의 분자가 결합한 이 물질은 음양의 전하를 모두 갖고, 시간이 지나면 물에 녹게 디자인됐다.

또한 생물학 제제와의 수소 결합과 음양 전하에 따라 세포를 밀기도 하고 당기기도 한다.
 

예컨대 이 물질로 만든 나노 컨테이너가 양전하를 띠면, 세포막과 작용해 엔도좀에 에워싸여진 뒤 그 안에서 녹는다. 컨테이너에 실린 약이 세포 안에서 원활히 작용하게 되는 것이다.


엔도좀(endosome)은 진핵세포의 원형질막과 리소좀(또는 골지체) 사이에서 물질 이동에 관여하는 세포소기관이다. 세포 내로 진입한 나노 입자는 종종 엔도좀 안에 격리돼 그 내용물을 분해 당한다곤 한다.

하지만 이 나노 컨테이너는 많은 표적 세포들에 두루 퍼지고, 엔도좀에 갇히지도 않는다는 게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연구팀은 또한 유전자 편집에 어느 정도 적용할 수 있는지 보기 위해, 크리스퍼 기반 단백질과 핵산 복합물을 함유한 나노 패키지를 만들어 실험실 배양 세포에 실험했다. 이 나노 패키지는, 크리스퍼 단백질이 세포 유전체의 일부분을 잘라내면 세포가 붉은 형광을 내게 조작한 것이었다.
 

그 결과 세포의 특정 유전자가 고장 나게 하는 덴 77%, 유전자를 추가하거나 보수하는 덴 약 4%의 성공률을 보였다. 현재의 기술로 유전자를 올바르게 잘라낼 확률은 10%도 안 된다.
 

루이 위안 박사과정 연구원은 "5년 전 이 프로젝트를 처음 시작할 때만 해도 과학자들은 세포 안에 이런 치료 약을 넣으려면 바이러스를 쓸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라면서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면, 질병 그 자체는 물론 새로운 약을 개발하는 것에 대해서도 더 잘 알게 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heo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한동근 교수(차의대 의생명과학과), 한국조직공학·재생의학회 회장 취임
박훈준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장려상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취임
신임 한국당뇨협회장 김광원 교수(가천대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신우섭 GC(녹십자홀딩스) 홍보팀 과장 부친상
박찬하 히트뉴스 편집인 부친상
김은희 서울나은치과 원장 모친상-윤경식 오산세마그린요양병원장·이준형 영주적십자병원 응급의학과장 장모상
이소윤 분당차병원 교수(이비인후과) 시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