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국대법인 돈벌이 중단하고 교육부는 특별감사 실시"
[ 2019년 12월 06일 19시 12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최근 JTBC의 ‘건국대병원 지하 6000만원 월세’에 대한 보도가 논란이 된 가운데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 건국대학교법인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 노조는 6일 “유자은 이사장은 병원을 이용한 돈벌이 중단하고 제대로 된 투자약속 이행으로 지역주민 건강과 환자안전에 만전을 기하라”고 촉구.
 

보도에 따르면 건국대병원 지하에 입점해 있는 약품 도매상이 매달 병원에 6000만원 월세를 내고 있는데 이는 시세 대비 20~30배 달하는 금액으로 건대병원에 약품을 독점공급하는 데 대한 반대급부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 노조는 “뉴스에 나온 대로 해당 거래업체에 대한 건국대서울병원의 출자 지분이 49%로 의약품 도매로 얻는 수익 또한 수십억 가량이 될 것으로 추정한다면 이는 병원 내부 거래문제가 아니라 병원을 이용하는 환자들에게 돌아가게 된다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비판.
 

노조는 또 건대법인이 “건대충주병원은 200여 병상이라는 초라한 규모로 명맥만 근근이 유지한 채 방치해 놓고 서울 건대병원과 인근의 막대한 부동산 개발로 돈벌이에만 집중함에 따라 충주지역 주민들 건강권이 심각하게 침해받고 있다”면서 "이 같은 모든 사건이 6000만원 월세로 대변되는 건대법인의 돈벌이 행태로 인한 것임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교육부에 건대법인에 대한 특별감사와 함께 관련 기관 수사 의뢰를 주장.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창신 전임의(충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국제학술지 Resuscitation誌 논문 게재
신희영 교수(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적십자사 신임 회장
대전선병원 제11대 남선우 병원장 취임
김재열 교수(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서태평양중환자의학회(WPACCM) 학술상
한양대병원 임상연구보호센터장 성윤경 교수(류마티스내과)
김태엽 교수(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학술위원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이영구 한림대강남성심병원장 부친상
김대영 85서울정형외과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