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독일서 실패한 환자, 서울성모병원 재수술 성공
오목가슴 세계적 권위자 박형주 교수 ‘복합 흉벽기형술’ 시행
[ 2019년 10월 16일 10시 41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오목가슴 수술에 실패한 스웨덴 환자가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재수술에 성공했다.

스웨덴에 사는 크리스토퍼 브랜들(23) 씨는 지난해 여름 서울성모병원 국제진료센터로 메일을 보냈다. 독일에서 오목가슴과 새가슴을 교정하기 위해 받은 수술이 실패해 재수술할 병원을 알아본 것이다.

오목가슴은 가슴의 선천성 기형으로, 1000명 출생 당 1명 발생한다. 가슴뼈가 볼록 튀어나온 상태가 새가슴이라면, 움푹 들어간 가슴이 오목가슴이다. 
 
오목가슴과 새가슴이 복합된 흉벽기형이 있던 그는 가슴뼈 모양을 바로잡고 호흡 불편과 등·어깨 통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3년 전 독일에서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결과가 좋지 않았다. 수술한 지 한 달쯤 지나자 전처럼 숨쉬는  불편했고 어깨와 등 통증이 다시 찾아왔다.
 
재수술이 절실했던 브랜들 씨는 오목가슴·새가슴 수술의 세계적인 권위자를 수소문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인터넷에서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박형주 교수의 수술법과 세계 최고 실적을 접했다.
 
박형주 교수는 오목가슴 수술에서 세계 최고의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박 교수가 창안한 오목가슴 형태분류법은 미국에서 발행되는 외과학 교과서에도 실렸다.

비대칭형 수술법, 성인 오목가슴 수술법, 새가슴 수술법 등 최초로 복합기형 오목가슴/새가슴 수술법의 이론을 정립하는 등 18가지 환자 맞춤형 수술법을 개발한 바 있다.

브랜들 씨의 재수술은 쉽지 않았다. 고심 끝에 박 교수는 브랜들 씨에게 자신이 개발한 독창적인 흉벽 개형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 수술법은 오목가슴, 새가슴을 한꺼번에 교정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양 옆구리를 1cm 정도 절개한 후 교정용 금속막대를 삽입해 함몰된 가슴뼈는 올려주고, 돌출된 뼈는 눌러 줌으로서 교정하는 방식이다.

금속막대를 2~3년 후 제거함으로써 시술이 종료되고 이후 정상 흉곽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수술은 다행히 무사히 끝났다. 어려운 수술이었지만 합병증 없이 빠르게 회복해 수술 5일 만에 무사히 퇴원할 수 있었다.
 
브랜들 씨는 “박형주 교수의 완벽한 수술에 감사하다”며 “해당 수술법이 널리 알려져 오목가슴이나 새가슴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성공적인 수술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형주 교수는 “처음 외래에서 만났을 때 수술을 권하지 않았다”며 “복합 기형이라 성공 보장이 어렵고, 재수술로서 합병증의 위험성이 높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환자가 오히려 제게 잘 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면서 용기를 갖고 도전하라고 독려해 수 개월 간의 숙고 끝에 수술이 성사됐다”며 “의사에 대한 환자의 신뢰가 좋은 결과를 가져온 원동력”이라고 덧붙였다.
 
박 교수는 “오목가슴과 새가슴이 생명이 단축되는 질병은 아니지만 개인의 인생에서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앞으로 살아 갈 날이 많은 젊은이가 자신감을 갖고 행복한 생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오목가슴 新수술법 '성공률 100%' 주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성배 교수(보라매병원 신경외과), 대한골대사학회 JBM 우수논문상
제23대 충남대병원장 윤환중 교수(혈액종양내과)
서울백병원장 오상훈 교수(외과)
유희철·황홍필·정병훈 교수팀(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대한정맥학회 우수연제상
최종희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장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장학철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장모상
김호성 신촌세브란스병원 어린이병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