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8월 원외처방 한미>종근당>대웅>유한양행 順
전년대비 10.2% 성장, 상위사 처방 실적 호조세 속 신제품 둔화
[ 2019년 09월 19일 12시 2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지난 8월 국내 원외처방액 실적 1위는 '한미약품'이 차지했다. 뒤이어 종근당, 대웅제약 순으로 지난 7월과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1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금년 8월 전문의약품 원외처방액은 전년대비 10.2% 성장한 1조1354억원으로, 7월에 이어 영업 호조세를 지속했다.

제약사별로 보면 한미약품은 작년 8월보다 14.8% 증가한 514억원의 처방 실적을 기록했다. 올초부터 선두를 달렸던 한미약품은 '아모잘탄', '로수젯', '로벨리토', 카니틸' 등의 품목이 선전하며 성과를 냈다.  

지난 7월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종근당은 작년 대비 6.6% 늘어난 451억원이 처방됐다. 

'자누비아패밀리', '종근당글리아티린' '딜라트렌', '리피로우' 등이 실적 향상을 주도한 가운데 아토젯, 듀비에 등 신제품 5종의 처방은 전달보다 2.7% 소폭 하락했다.

대웅제약 역시 순위변동 없이 3위를 지켰다. '아리셉트', '알비스', '올메텍', '우루사' 등 주요 품목이 꾸준히 성장하며 8월 원외처방액이 전년 대비 8.4% 오른 365억원을 기록했다.

유한양행 원외처방은 지난해보다 9.2% 오른 293억원이었다. '비리어드', '트라젠타+듀오', '트윈스타', '아토르바', '코푸', '베믈리디' 등이 실적 증가를 견인했다. 
 
동아에스티는 지난해보다 2.8% 오른 203억원의 처방 실적을 보였다. '플라비톨', '리피논', '타리온', '스티렌+투엑스', '동아오팔몬', '투리온' 등 주요 품목이 증가세를 유지한 것이 영향을 줬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상위 제약사들은 전반적으로 7월에 이어 영업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대체적으로 이들 제약사들의 신제품 원외처방 성장은 둔화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유한·대웅·한미·JW중외 등 잭팟 기대 'First-in-Class'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