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2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브란스 "인공지능 X-ray 판독기술, 딥노이드 이전"
"환자 중증도 등 파악 가능, 의사 역할 극대화 기여"
[ 2019년 07월 24일 13시 4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이영한 교수팀과 연세대학교 공과대학 황도식 교수팀이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인공지능 기술을 딥노이드에 이전했다고 24일 밝혔다.

해당 기술을 이용하면 X-ray 판독 결과로 환자의 중증도를 파악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외상으로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는 경추·흉부·골반 등 X-ray를 촬영한다. 이중 경추 X-ray 영상은 응급환자나 중증환자를 평가하는데 기초 영상자료로 활용된다.
 
경추 C2/C3번과 C6/7번의 경우 척추앞 공간은 각각 6~7mm와 20mm정도로 측정되는데, 내부출혈이나 부종 등이 있을 경우 두께가 넓어진다.

이때 의사는 X-ray 영상 판독결과에 따라 CT나 MRI 등 정밀검사를 할지, 아니면 응급처치를 우선할지 계획을 세운다.
 
이영한 교수팀은 경추 X-ray 검사에서 C2번과 C6번 척추앞 공간을 검출할 수 있도록 200명의 측정 값을 데이터화시켜 딥러닝을 통해 AI에 학습시켰다. 이어 AI를 통해 응급실을 방문한 136명의 경추 X-ray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C2의 경우 97%에서 영상의학과 의사 진단과 일치했고, C6의 경우에는 92.7%에서 정확도를 보였다. 특히 경추 수술을 받은 환자나 임플란트 등 보철물을 가진 환자는 정확한 진단도 가능했다.
 
실제 치과 보철치료를 받은 외상환자의 경추 X-ray 영상을 영상의학과 의사가 판독(사진 좌측)한 결과와 AI가 판독(사진 우측)한 결과를 비교했을 때 큰 차이가 없었다.

엑스레이를 판독할 때 척추 앞 공간을 보기 위해 척추 앞 공간선을 그리게 되는데, AI역시 의사가 그린 공간선과 같은 모양을 그렸다.
 
이 교수팀은 이번 X-ray AI 기술이 적용될 경우 응급실을 방문한 외상환자의 경우 빠른 중증도 분류를 통해 제한된 의료인력이 적시 투입돼 환자들에게 적절한 치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기술을 이전 받은 딥노이드와 연구를 실용화하기 위해 임상연구도 계획 중이다.
 
이영한 교수는 “바쁜 응급실에서 X-ray 판독 AI 기술이 적용되면 의사 역할이 줄어드는 게 아니라 의사 집중력을 높이고 역할을 극대화하는데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내과의사회 수석부회장 신중호·학술이사 박해형 外
송재관 울산대 의대 의무부총장 취임
김완욱 교수(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민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
이수진 교수(양산부산대병원 감염내과) 국무총리 표창
정형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발전기금 2000만원
정융기 울산대병원장 대통령 표창·울산대병원 12명 국무총리 표창
조태준 교수(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아태소아정형외과학회 회장 취임
삼진제약 조규형 경영관리본부 상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서울성모병원 이동건 교수·강재진 간호사, 국무총리 표창
신현태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대한모발학회 연구비 기초 공모작
연세의료원 박만우 전략기획팀장·권석철 경영분석팀장·이성만 홍보팀장 外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대응 복지부장관상
전지은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대한당뇨병학회 학술상
김성심 前 대한산부인과학회 부회장 남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