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2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온다습한 장마철 '무좀' 주의"
안혜진 교수(경희대병원 피부과)
[ 2019년 07월 21일 17시 54분 ]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고온다습한 환경이 지속됨에 따라 불쾌지수는 극에 달한다. 빨리 끝나기만을 기다릴 뿐이다.

반면 세균·곰팡이는 왕성한 번식을 위해 이날만을 기다려왔다. 그들에게 공격당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장마철 대표적인 피부질환은 ‘무좀’이다. 무좀은 물+좀에서 변화된 말로 ‘물에 의해 서서히 드러나지 않게 해를 입는다’는 뜻이다. 피부사상균에 의한 피부 감염으로 대게 손톱보다 발톱에 더 많이 발생한다.
 
고온다습한 장마철은 곰팡이균이 번식하기 매우 적합한 환경으로 샌들이나 슬리퍼 착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피부사상균은 젖은 피부의 각질층과 발톱에 잘 번식하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무좀은 전염성 질환이다. 
 
무좀환자의 피부껍질이나 부서진 발톱 부스러기 등의 접촉을 통해 감염이 이뤄진다. 습하고 따뜻한 환경을 좋아하는 균의 특성상 맨발로 다니는 해변가, 수영장에서의 감염확률은 매우 높다. 무좀의 증상은 진물과 악취, 그리고 가려움증이다. 
 
대부분의 무좀은 국소 항진균제의 도포로 치료가 가능하다. 각질층에 있는 영양분을 섭취하는 곰팡이균은 병변 중앙부에서 주변부로 퍼져가는 양상을 보인다. 심한 경우에는 항진균제와 함께 전신항진균제를 병행해 치료한다. 
 
기본적으로 무좀 예방 원칙은 ‘습기 제거’다. 발의 습기를 제거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발에 땀이 많거나 양말에 습기가 찼다면 주기적으로 갈아 신고, 청결을 위해 깨끗이 발을 씻어줘야 한다. 또 회사, 식당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공동으로 사용하는 ‘실내화’ 착용도 주의해야 한다.
 
균이 번식할 수 있는 환경이라면, 언제든 재발하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장마철 이외에도 더위로 인해 양말을 신지 않고 샌들이나 단화를 신는 경우가 종종 있다. 찝찝함으로 인해 양말은 신지 않고 슬리퍼와 샌들을 자주 애용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습관은 무좀이 생기는 지름길이다. 특히 맨발로 다니는 해변가, 수영장에서의 감염확률이 매우 높다.
 
이는 발이 직접 외부에 노출돼 곰팡이균은 물론 세균에 의한 이차 감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경실 복지부 국장 승진·인재개발원 교육훈련 파견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윤현덕 국립소록도병원장
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연구과제
인천교구 청소년사목국, 인천성모병원 어린이환자 치유 100만원
서울아산병원, International ForumIF 디자인 어워드 서비스 디자인 부문 '본상'
김성호 영남대병원장, 영남의대 발전기금 1억
배하석 교수(이대목동병원 재활의학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강동경희대병원 외과장 조진현·병리과장 원규연·성형외과장 유영천 교수外
김종재 아산생명과학연구원장, 연천군 저소득층 청소년 장학금 1000만원
강상윤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이정우 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外
명지병원 기획실장 서용성·내과부장 조윤형 교수 外
연세대 의대, 상금 5000만원 제2회 용운의학대상 후보자
제영수 제영수정형외과의원 원장 부친상
김성범 SB피부과 원장 부친상-김정욱 서울대 치대 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