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0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년 이상 대표 공석사태 노바티스, 이번 사장도 ‘임시’
9월 1일자 조쉬 베누고팔 부임…“조직 안정화 통한 성장 시급” 지적도
[ 2018년 08월 25일 06시 47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2년 넘도록 임시대표 체제로 운영된 한국노바티스가 다시 임시대표를 맞이한다.
 

안정적인 경영 환경 조성을 위해 책임감을 갖고 회사를 이끌 대표 선임이 이뤄져야 한다는 내·외부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4일 제약계에 따르면 내달 1일자로 한국노바티스에 조쉬 베누고팔(Joshi Venugopal) 신임 대표가 부임한다. 회사는 최근 임직원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공지했다.


현재 한국노바티스를 이끌고 있는 클라우스 리베(Klaus Ribbe)는 임시대표다. 이번 조쉬 베누고팔 역시 ‘임시’라는 타이틀을 떼지 못했다.


앞선 3년여 전 한국인 최초로 한국노바티스 대표 자리에 오르면서 제약계의 주목을 받은 문학선 전 사장은 7개월여 만에 대기발령 조치됐다.


검찰의 압수수색에 이은 ‘25억9000만원 상당의 불법 리베이트를 살포’ 발표 때문이다. 이와 관련한 재판이 진행되면서 노바티스는 이렇다 할 인사조치를 내리지 못했다.


문학선 전 대표가 물러난 자리는 본사에서 파견된 클라우스 리베가 2년 넘도록 임시대표 직을 수행했다. 재판이 장기화되면서 클라우스 대표의 임기도 길어졌다.


특히 문 전 대표의 법적 지위가 유지되면서 한국노바티스는 보고서 내 규정과 절차상 서명에 문 전 대표의 날이이 필요하게 되는 등 특이한 형태로 운영돼 왔다.


클라우스 리베가 오는 9월 말 정년퇴임을 이유로 노바티스를 떠나게 되면서 내부에선 정식 대표 임명을 기대해 왔다. 업무 공백 해소 및 조직의 안정화를 위해 임시대표 체제가 마감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불법리베이트로 인한 9개 품목 급여정지 6개월, 과징금 559억원 처분과 이미지 실추는 경영악화로 이어졌다.


실제 한국노바티스는 2017년 매출액 4333억6800만원, 영업손실 585억300만원과 당기순손실 476억2800만원을 기록했다. 2003년 27억대 영업손실을 낸지 15년만의 적자다.


임시대표 임명과 관련해 한국노바티스 관계자는 “대표 선임은 본사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한국에서 예측하기 힘들다”며 “임시대표 체제가 지속되고 있지만 업무공백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조쉬 베누고팔 신임 대표는 스위스 바젤대학교에서 세포 생물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하버드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을 수료했다.


그는 한국노바티스 합류 전 노바티스 말레이시아 및 브루나이 대표를 역임했다. 싱가포르, 미얀마, 몰디브, 스리랑카, 파나마, 서인도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에서 노바티스 운영을 책임진 바 있다.


또 스위스 바젤 노바티스 본사에서 연구, 전략기획, 마케팅, 재무, 의학부 등 다양한 분야를 섭렵, 제약산업 전반에 걸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노바티스는 “조쉬 베누고팔의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험과 리더십은 한국노바티스가 한국 사회 일원으로서 맡은 바 책임을 다하며 윤리적이고 건실한 성장을 이뤄내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기발령 한국노바티스 대표, 업무 참여 '의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광대병원, 입원치료병상 운영 우수 복지부장관상
김찬덕 교수(경북대병원 신장내과), 대한신장학회 학술상
강덕현 교수(서울아산병원 내과), 서울시의사회 제53회 유한의학상 대상 外
이일옥 교수(고대구로병원 마취통증의학과), 한국인 첫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평의원
복지부 보건의료기술개발과장 현수협·첨단바이오의약품심의委 사무국장 정은영 外
강대식 부산광역시의사회 회장 장남
강형진 교수(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선도연구자상
계봉현 교수(성빈센트병원 대장암센터장), 대한대장항문학회 최우수 구연상
채유라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신장내과),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우수 연제상
김광균 교수(건양대병원 정형외과), SCI 국제학술지 논문 2편 게재
금아산업, 인하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김재왕 내과의원 원장(경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안동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학술상
용인세브란스병원, 디지털경영혁신대상 과기부장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