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6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웅제약 vs 메디톡스 '균주 진실공방' 새 국면
美 법원 “한국 민사소송 지켜본 후 내년 4월 속개” 판결 늦춰
[ 2017년 10월 16일 05시 32분 ]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균주 논란’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무대는 미국에서 한국으로 옮겨졌다.

양측이 한국에서 벌일 소송의 결과 혹은 진행상황이 미국 재판부의 판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법원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메디톡스가 대웅제약을 상대로 지적재산권 침해를 이유로 제기한 민사소송 예비심사 결과로 “한국에서 소송을 진행하고 그 진행상황을 지켜본 후 2018년 4월 심사를 재개할 것”이라고 판결했다.


한국에서 같은 소송을 진행하고 그 진행결과에 따라 미국 소송의 진행을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양측의 첫 법정공방은 국내에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원고인 메디톡스는 빠른시일 내 한국에서 민사소송을 제기한다는 입장이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미 모든 준비는 다 돼 있기 때문에 곧바로 한국 법원에 민사소송을 진행할 수 있다”며 “균주 논란의 종지부를 찍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웅제약 또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대웅제약은 관계자는 “메디톡스 주장처럼 증거가 확실하다면 미국 재판부에서 판단했을 것”이라며 “소송을 제기하는 것은 원고 측인 메디톡스에 달려있지만 쉽사리 한국 민사소송을 제기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양측은 캘리포니아 주법원 명령문이 나옴과 동시에 다시 한 번 ‘갑론을박’을 벌였다.


대웅제약 측이 보도자료를 통해 “캘리포니아 주법원이 메디톡스가 제기한 민사소송은 부적합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전하자 메디톡스 측은 “부적합이 아닌 한국 소송 진행을 보고 속개하겠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같은 명령문을 두고 해석이 갈린 것이다.


또한 미국에서 소송을 먼저 진행한 것에 대해 대웅제약은 “나보타가 메디톡스 제품보다 미국 시판에 앞서가자 발목잡기 식 무모한 음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메디톡스는 “균주를 빼돌린 당사자 등이 미국에 거주하고 있고 소모전 없이 한번에 진실을 밝히기 위해 미국에서 먼저 소송을 제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대웅제약의 나보타는 임상 3상을 마치고 지난 5월 FDA에 시판허가 신청을 한 상태고 메디톡스의 ‘메디톡신’은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대웅제약 나보타가 미국 시장 시판에 앞서고 있는 모습이지만 cGMP 인증 등 거쳐야 할 과정이 복잡하게 남아있어 캘리포니아 주법원이 속개 기일로 정한 2018년 4월 이전 시판허가 획득이 수월하지 않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원석기자 stone0707@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웅, 나보타 2공장 완비···수출 확대 본격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영환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응급의학과),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백종우·이상민 교수(경희의료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학술상
홍승필 교수(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피부과), 2020 과학기술우수논문상
대구·경북지역암센터 소장 전성우 교수(칠곡경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정혜은 보건복지부 해외의료사업과장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주영수·공공보건의료연구소 연구조정실장 민혜숙·진료부장 주성홍 外
대한병원행정관리자협회 천병현 이사 복지부장관상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코로나19 취약지역주민 성금 300만원
삼성서울병원, ISO27701 인증(국제표준 개인정보보호) 획득
이종국 국립공주병원장
전동운 교수(건보공단일산병원 심장내과)·전혜경 연세좋은치과 원장 부친상
삼진제약 최용주 대표이사 모친상
한원준 안국약품 생산본부부장 모친상
임익강 서울 광진구의사회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