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정규직 의료기사 근무경력 인정 '파장'
[ 2008년 02월 22일 02시 59분 ]
비정규직 의료기사의 근무경력을 인정해 줘야 한다는 인권위의 권고가 내려져 관심을 모은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최근 경상도의 A대학병원을 상대로 5년 간 비정규직으로 근무한 임상병리사의 경력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차별이라며 개선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특히 "해당 임상병리사는 정규직과 동일한 업무를 수행해 왔다"며 "단순히 비정규직이라고 해서 경력을 인정하지 않은 것은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해당 임상병리사 박 모(34)씨는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4년 8개월 동안 핵의학 분야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경상도의 B대학병원 정규직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러나 B병원은 박 씨가 전 직장에서 비정규직으로 근무했다는 이유로 경력을 호봉으로 반영하지 않았다.

이에 박 씨는 "정규직과 동일한 업무를 수행하는 비정규직 경력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차별"이라며 인권위에 진성서를 제출했다.

인권위 차별시정본부 이성택 조사관은 "대학병원 고유의 호봉체계는 존중 돼야 하지만, 단순히 비정규직이라고 해서 경력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차별이라 판단했다"며 "의학 분야가 고도의 전문성을 요구하는 특수 조직이면서 비정규직 비율이 높은 만큼 앞으로 이 같은 사례가 증가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권위의 이번 권고안에 병원계는 단순반복 비정규직에 대해서는 일정부분 차이가 존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상당수의 병원들이 단순반복 업무를 위해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어 이를 전부 경력으로 인정할 경우 정규직원과의 역차별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

병협 관계자는 "호봉체계라는 것이 각 병원의 고유 권한인 만큼 뭐라 말하기 싶지 않다"면서도 "단순반복 업무만을 수행한 직원의 경력을 전부 인정하는 것은 또다른 차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음상준기자 esj1147@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 의장, 코로나19 대응 유공 국민포장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外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