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뉴스홈 > 뉴스 > e-談

4년째 '0순위 후보' 김철수 병협 명예회장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무려 다섯 번의 도전. 하지만 번번히 실패. 자존심을 접고 마지막으롤 희망을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