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뉴스홈 > 인물

"병원장 재량 맡긴 수가 가산금, 왜곡 현상 초래"

정부가 흉부외과에 수가 가산금을 100% 지급하는 제도가 시행된 지 이제 10년 가까이 접어들지만 가산금을 흉부외과에 지급하지 2018-05-23 05:18:43

"당뇨병은 완전 치료와 관리 가능 질환”

“당뇨병 진료지침, 개원가서 호응 높아" “당뇨 합병증에서 주목해야 하는 ‘지방간’ 관리 중요&rd2018-05-17 12:03:08

“한양대류마티스병원, 이미지 아닌 진료 질(質) 승부”

"개원 20周 맞아 난치성질환 4차기관 역할 수행" “한양대학교류마티스병원이 ‘최초’라는 이미지로2018-05-15 17:48:30

"한국 의료, 타국가에 뒤지지 않는다는 것 입증"

"수술할 때 마다 드는 생각은 모든 환자들을 다 만족시키고 싶다는 것이다. 그러나 하다 보면 미진한 부분이 생기게 마련이2018-05-15 12:03:09

"의료기기 지나친 규제가 산업 발전 발목 잡아"

“엄격한 잣대와 함께 인센티브 제공 등 필요” "의료기기 제품 안전성과 품질 수준을 보증하는 ‘GMP 인.2018-05-14 10:48:05

의협 부회장→건보재정 곳간지기 '역할론'

2019년 유형별환산지수계약(수가협상)이 시작됐다. 이번 수가협상은 문재인 케어 시행에 따른 패러다임 전환이 예고된 상태이기 2018-05-14 05:52:31

"복지부, 의협 새 집행부와 대화 통해 신뢰 구축"

오는 11일 권덕철 차관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의 만남이 예고된 가운데 보건복지부는 “대화를 통한 신뢰를 쌓아가겠2018-05-10 05:27:04

"국내 첫 입원의학과, 생소함 대신 생동감 충만"

지난해 7월 인하대병원은 과감한 도전을 했다. 국내 처음으로 입원전담전문의, 일명 호스피탈리스트로 구성된 입원의학과를 신설2018-05-09 11:47:00

서울아산병원 주도 '한국형 인공지능(AI) 의사'

“정밀의료 해법 찾아내 개인 맞춤형 의료시대 열도록 하겠다” 증상을 입력하면 맞춤형 응답 기능으로 상황에 맞는2018-05-09 08:15:00

“국가 보건의료 위기 상황, 의학회가 해법 제시 노력”

"전담조직 가동"···"복지부, 개별학회 접촉 중단" 촉구 “광우병, 사스, 메르.2018-05-08 05:47:13

“의사들도 통일보건의료 관심 더 가져야"

"대북 보건의료 지원, 전문인력 양성 가장 시급” "남과 북 개별이 아닌 한반도 전체를 보는 건강공동체 개념 구2018-05-08 05:35:00

“대학병원-보건소 협력해 당뇨병 예방전략 마련”

"당뇨병 前 단계에서 실시할 수 있는 예방프로그램 부족" "생활습관중재법 효과 가능성 높아" "국책연2018-05-07 18:51:37

“중소병원 임상병리사 임금 표준화 추진”

"객관적인 자료 조사 토대로 가이드라인 마련" “예년 대비 위상이 달라졌음에도 일선 의료기관, 특히 대형병원2018-05-04 06:20:00

"2000년 의약분업 때와는 다른 가장 강력한 투쟁"

“문재인케어, 의료제도 근간 흔들어 가능한 모든방법 동원 대응" 제 40대 대한의사협회가 지난 1일 출범했다. 전국.2018-05-04 06:08:28

“전국적인 척추·척수종양 등록연구 추진”

“척수종양은 매우 희귀한 병이다. 일반적으로 희귀질환의 경우 대규모 연구가 어렵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하면 이야기가 .2018-05-04 06:00:00

'의무기록사→보건의료정보관리사' 명칭 변경 원년

오는 12월 20일 ‘의무기록사’가 ‘보건의료정보관리사’로 명칭이 바뀐다. 명칭 변경의 원년을 맞아 대한2018-05-03 12:42:20

“병원약사, 홀대 서러움 딛고 전문인력 비상”

약사면허를 갖고 의료기관에 근무한다는 것은 여간 고단한 일이 아니다. 의료인이 주인공인 현장에서 그들의 존재감은 좀처럼 부2018-05-03 06:35:00

"동네의원 당뇨병 교육상담료 급여화 절실"

“당뇨병 교육상담료 급여화를 통해 환자들이 적극적으로 교육받을 수 있는 체계 마련이 필요하다.” 대한당뇨병학2018-05-01 05:42:37

“의료전달체계 개편 무산 아쉽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 최성호 회장[사진]이 2년의 임기를 마치고 물러나며 가장 아쉬운 점으로 의료전달체계 개편을 꼽았다. 최2018-05-01 05:16:11

“의사들이 회비 아깝지 않다는 생각들도록 열심히 뛸 것”

"문케어 시행되면 의료인 피해 심각, 협상 가능성 열어두면서 최선의 대안 마련 고심" "힘든시기인 만큼 회원 .2018-04-30 05:12:30

“추적관리 가능 성인 백신예방접종 등록제 구축해야”

“사회적으로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면서 백신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특히 추적관리가 가능토록 성인 예방접종 등록제 .2018-04-27 05:11:44

“진찰만 해도 의원 운영되도록 제도 바꾼다”

“의원급 심층진찰 적용에 앞서 기본적인 진찰 정의와 함께 진찰료 안에서 수행돼야 할 의료행위 범위를 정하는 일이 먼저.2018-04-26 06:27:40

“우수한 의료인력 양성 위해 국가 지원 절실”

“의대생 실습교육, 전공의 수련을 위해 의과대학과 대학병원, 각 임상학회는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지만 보다 나은 실습 .2018-04-26 05:52:40

"훌륭한 교육자·양질 콘텐츠, TCTAP 성공 비결"

"전세계 심장치료 표준 제시하는 글로벌 행사로 자리매김" "글로벌 학회 TCTAP(Transcatheter Cardiovascular T2018-04-25 06:17:00

“최대집 집행부, 지지하지 않은 회원들 이야기도 많이 들

노인정액제·전공의특별법 '보람'···의료일원화·의료전달체계 '반성' 38대 보궐선거, 39대 2018-04-24 05:17:30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