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69127486

댓글 1 예비 베플
댓글이 없습니다.

시간순 | 추천순 | 반대순
장성구 09.24 09:41
개인적으로 뵌 일은 없지만 우리나라 의학의 선구자 어른께 무한한 감사와 축하의 말씀을 올립니다.
어려움을 극복하는 형극의 외로운 길을 걸으시며 세우신 아름다운 족적이 빛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 합니다.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