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장기화로 수련은 못받고 코로나 환자만 본다"
[ 2022년 01월 12일 18시 35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전공의 수련환경 갈수록 피폐해지고 있는 상황과 관련, 전공의들이 개선을 촉구. 대한전공의협의회는 12일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상황 속 일부 코로나 전담병원은 대다수 전공의들이 학회 및 수평위에서 정하는 과별 수련 기준에 맞는 환자를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는 실정으로 수련시간 대부분을 코로나19 환자 진료에 할애하고 있다"고 지적.
 
대전협은 "전공의는 노동자와 피교육자 신분을 모두 갖고 있는 직군으로 무엇보다 ‘전문의’가 되기 위한 적절한 수련을 받는 것이 수련 중 가장 선행돼야 하는 목표지만, 코로나 환자를 보지 않는 과들 조차 환자수 부족으로 4년의 수련 과정 중 환자를 통해 교육돼야 할 지식들을 제대로 익히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 이어 "대부분 병원에서 파견으로 수련을 대체하고 있으나 이는 한계가 있고, 코로나19가 2년 이상 지속되면서 단순히 이러한 미봉책으로는 근본적인 해결이 어렵다. 코로나 전담 환자만 보던 전공의들이 추후 전문의가 됐을 경우 임상 경험이 부족한 전문의가 양성될 것은 불보듯 뻔한 일"이라고 강조.

실제로 서울의료원의 한 전공의는 최근 대전협에 "서울의료원이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수련이 파행 상태이며, 해당 과 의국 내 과장님들의 무더기 사직과 전공의 수련에 대한 무관심으로 1년차 신입 전공의들이 모두 사직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병원의 무관심으로 남은 전공의들 수련상태가 매우 악화됐다"고 하소연했던 상황. 여한솔 대전협 회장은 "의료원 소속 전공의들 민원이 계속되면서 보건복지부와 얘기를 나눠봤지만 뚜렷한 대안도 없고 성의없는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지금 당장 피해를 보고 있는 인원들이 존재하는 만큼 전공의 파견 현실화 대책이나 이동수련 등 구체적인 대안이 필요하다"고 주장.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공의, 이재명 후보에 "수련환경 개선" 당찬 요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