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21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네이버 최대 주주 인공지능 영상인식업체 알체라 주목
디지털 헬스케어시장 진출 본격화, 실적 개선 사안은 해결 과제
[ 2021년 10월 23일 06시 05분 ]
[데일리메디 구교윤 기자] 코스닥 상장 인공지능(AI) 영상인식 전문기업 알체라가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특히 알체라는 최대 주주가 네이버로 향후 시너지를 발휘해 업계 대항마로 떠오를지 관심이 쏠린다.

22일 알체라는 의료데이터 플랫폼 제이앤피메디와 손잡고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알체라는 제이앤피메디와 AI 영상인식 기술을 탑재한 비대면 임상시험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 솔루션은 기존 수기로 진행한 임상 참여자 본인 인증과 약물 복용 검증을 AI 영상인식 기술로 자동화하는 솔루션으로 임상 시간과 비용을 절약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알체라는 이를 기반으로 임상과 생동성 시험 시장 진출도 구상 중이다.
 
알체라는 앞서 지난 6월에도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핸디소프트, 열화상 기술 전문기업 씨앤테크와 지능형 원격의료 플랫폼 개발을 위한 협력을 다졌다. 

황영규 알체라 대표는 "그동안 AI를 활용한 시장 다각화를 목표해 왔다"며 "앞으로 AI 활용 기회가 많은 헬스케어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체라가 헬스케어 시장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행보를 이어가면서 업계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다만 현재 상장 이후 이어오고 있는 적자 경영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은 상황이다. 
 
알체라는 올 상반기 매출 25억 원을 달성했으나 영업손실 45억 원을 기록하며 적자를 보였다. 알체라는 지난해에도 매출 45억 원, 영업손실 51억 원을 기록하며 창립 이래 적자 경영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창립 이듬해인 2017년 부채비율 578.1%를 기록하다 2018년 일시적으로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이르기도 했다. 
 
올 상반기 부채비율이 15.1%로 접어들며 안정세를 보였으나 최근 26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발행하면서 또 다시 부담을 안았다.
 
누적 결손금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알체라 올 상반기 결손금은 258억 원으로 2018년 말 62억 원과 비교해 4배 이상 증가했다.
 
이와 관련, 회사 측은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만큼 흑자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전했다.
yu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학병원, 첨단 자율주행 로봇 도입 열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의사협회 간호법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김택우 강원도의사회장·이정근 상근부회장 外
이중섭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이비인후과), 유럽수면학회 전문자격 취득
차움 원은수 교수, 美 Expertscape 우울장애 분야 상위 연구자
보건복지부 영상물, 2021년 앤어워드 그랑프리
서영호 교수(인하대병원 응급의학과), 인천광역시장 표창
송병주 대한의사협회 감사,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서선복 부산의료원 적정관리실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복지부 요양보험운영과장 이선주·오송생명과학단지지원센터장 김인천 外
바텍, 현정훈→현정훈·김선범 대표체제
의정부을지대병원 내과과장 이문규·외과과장 송병주·신경과장 박종무·정형외과장 최승명 교수 外
김승빈·변준·제세령 대구가톨릭대병원 전공의, 韓日 청년정신의학회 우수포스터상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관리실장 한재희 신부
황수현 마산의료원장 연임
정승용 대한수련병원협의회 신임회장(보라매병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