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윤 교수 "모든 의료기술 평가는 불합리"
[ 2021년 10월 21일 06시 10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모든 의료기술에 신의료기술평가를 받게 하는 조치는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제기. 최근 서울대 의료관리학교실 김윤 교수는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보험위원회 비대면 전체회의에서 신의료기술평가와 관련해서 이 같은 견해를 피력.
 
업계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신의료기술평가 유예 혹은 통합평가 과정을 통해 기간을 단축시켜 주고 있지만 신의료기술평가 자체가 장벽이 되고 있다"는 불만이 적잖은 실정. 이와 관련, 김윤 교수는 "각 유관기관이 별도로 움직이며 모든 의료기술에 평가를 받게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주장.
 
그는 다만 "모든 의료기술에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해 달라는 것 또한 불가능한 주장"이라며 "효과 입증이 필요한 것은 맞다. 조건부 선별급여와 같은 다른 방식의 급여시장 진입책을 통한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