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현영 의원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2500만명분 공급"
오늘 국감서 제안, 적십자사 "전달되면 한반도 전체 위드 코로나 계기 마련"
[ 2021년 10월 14일 17시 49분 ]
사진출처=전문기자협의회
[데일리메디 고재우·신지호 기자]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북한 주민 2500만명에게 코로나19 예방 백신 5000만 도즈를 공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신 의원은 이날 보건복지위원회(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한반도가 위드 코로나 시대로 가기 위해서는 DMZ를 맞대고 있는 북한에도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적십자사는 공감을 표조했다. 특히 통일을 고려했을 때 남과 북의 질병이 동일해야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내놨다.
 
신희영 적십자사 회장은 “북한은 1·2·3·4차 의료체계가 잘 갖춰져 있고, 어린이들도 백신을 잘 맞고 있다”며 “백신만 전달 된다면 한반도 전체가 위드 코로나로 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독일 사례를 들어 “독일이 통일 되기 전에 보건의료협정을 맺고, 이런 경험으로 통일 독일 의료통합이 됐다”며 “10~20년 후 통일이 되길 바란다면, 의료진들은 정권에 관계없이 왕래하면서 보건의료 레벨 맞출 계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DMZ 남북생명보건단지 조성, 보건의료협력체계 마련"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