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혈압약 암로디핀, 혈관성 치매 진행 억제"
[ 2021년 09월 18일 06시 10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칼슘 통로 차단제 계열의 값싼 혈압약인 암로디핀(amlodipine)이 혈관성 치매 진행을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혈관성 치매란 알츠하이머(노인성) 치매 다음으로 흔한 형태의 치매로 뇌졸중이나 기타 뇌혈관 손상으로 뇌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들면서 발생한다.
 

영국 맨체스터 대학병원 심혈관 전문의 애덤 그린스타인 교수 연구팀은 암로디핀이 혈관성 치매의 원인인 뇌 혈류량 감소를 회복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생쥐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16일 보도했다.
 

혈압이 높고 뇌혈관이 손상된 혈관성 치매 모델 생쥐에 암로디핀을 투여하면서 지켜본 결과 동맥 혈관이 넓어지면서 산소와 영양소가 가장 많이 필요한 뇌 부위들에 대한 혈류량이 늘어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과정에서 연구팀은 혈압이 높으면 Kir2.1이라는 단백질이 줄어든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발견했다. 혈관 내피세포에 있는 이 단백질은 활동량이 많은 뇌 부위들에 혈류를 늘려주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혈관성 치매 모델 쥐들에서 나타난 이 단백질의 감소를 암로디핀이 회복시켰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새로운 사실은 혈관성 치매를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의 개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고혈압으로 발생한 뇌 혈류 감소를 회복시키는 데 이 단백질이 표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혈관성 치매가 어떤 메커니즘으로 발생하는지는 아직 미스터리로 남아있고 현재로서는 치료 방법도 없다.


혈관성 치매 자체보다는 그 기저 원인에 대처하기 위해 스타틴 계열의 고지혈증 치료제, 항혈소판제인 아스피린 또는 클로피도그렐이 사용될 뿐이다.
 

암로디핀은 칼슘 통로 차단제 계열의 혈압약으로 혈관 협착을 유발하는 칼슘의 활동을 억제함으로써 혈관을 이완시켜 혈압을 내리게 한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 연구학회(American Society for Clinical Investigation) 학술지 '임상 연구 저널'(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승원 충남대병원 진료처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정홍근 건국대병원 교수,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최일 교수(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윌스학술상’
김한겸 前 고대의대 병리과 교수·주영숙 주안과의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 기금 1000만원
대구시의사회, 취약계층 ‘맛남 도시락’ 나눔
이우석 경북의사회장, 2021년 자랑스런 경북도민상
이진화 이대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 박금렬·보건의료정책과장 고형우·보험정책과장현수엽 外
고인준 교수(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전시장려상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임명
대한의사협회 정보통신 자문위원에 유소영 교수(서울아산병원 빅데이터연구센터) 위촉
영화배우 안성기, 서울성모병원 1억
유임주 대한해부학회 이사장 취임
이진석 휴온스글로벌 기획조정부문 상무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