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1월2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궁근종 수술 중 과다출혈 사망···병원 2억3천만원 배상
재판부 "수술 후 출혈 가능성 면밀히 살폈어야, 의료진 과실 60% 제한"
[ 2021년 09월 14일 12시 24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자궁근종 수술 중 과다출혈에 대한 처치를 지연했다는 이유로 병원 측에 2억 3000여만원을 배상하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15민사부(재판장 민성철)는 자궁근종절제술을 받은 후 사망한 환자의 유가족들이 병원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원고 손을 들어줬다.
 
2018년 A씨는 이 사건 병원에서 초음파 검사와 CT촬영 등을 통해 자궁근종을 진단받았다. 얼마 뒤 A씨는 같은 병원에서 자궁근종절제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 후 일반병실로 옮겨진 A씨 상태는 급격히 악화됐다. 그가 통증을 호소하자 의료진은 진통제를 투여하는 등 조치를 취했지만, 이윽고 A씨는 의식이 저하되고 맥박이 확인되지 않으며 상태가 악화됐다.
 
이에 의료진은 인공기도를 삽관하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했지만 호전되지 않았다. A씨는 심정지 상태에서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부검 결과, A씨는 배 안 공간에서 800cc 이상 대량 출혈과 자궁근종을 절제한 부위 자궁 내벽에서 혈종을 동반한 출혈이 확인됐다. 사인은 자궁근종절제술 후 발생한 출혈에 의한 저혈량성 쇼크로 판단됐다.
 
이에 A씨 유가족들은 수술 과정에서 의료진이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A씨 유가족 측은 “근종 절제시 자궁동맥 등 주요 혈관을 손상시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고, 절제 부위에서 출혈이 지속되지 않도록 지혈 및 봉합을 제대로 해야 할 주의의무가 있었다”며 “주의의무를 소홀히 한 과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위험성이 큰 자궁근종절제술 대신 약물적 치료나 자궁동맥 색전술 등의 방법을 우선적으로 고려했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재판부는 이 같은 주장을 일부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진료기록 감정 촉탁 결과 및 사정들을 종합해 보면, 의료진은 A씨 호흡수 등 활력 징후를 면밀히 관찰해서 가능한 수술 부위 출혈 여부를 확인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할 주의의무가 있음에도 이를 다하지 않은 과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어 “수술 중 지혈이 잘 됐다고 하더라도, 수술 이후 출혈이 계속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환자를 면밀히 관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병원 측이 과다출혈 처치 외 다른 A씨의 사망원인 증거를 제출하지 못한다는 점도 짚었다.
 
다만 A씨가 자궁을 보전하는 방법으로 치료를 원해 이 사건 수술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점, A씨에게 위험성을 설명하고 동의를 받은 점 등을 고려해 의료진 측 과실을 60%로 제한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기관절개후 뇌손상 영아···법원 "대학병원 2억8천 배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비뇨의학회, 의협회관 신축 기금 3000만원
서울대 의대 신임학장 김정은 교수(신경외과)
서울아산병원 고범석·김성훈·전상범·김남국 교수, 2021 보건산업 성과교류회 유공자 표창
윤석 사무총장(한국의료기기유통협회), 식약처장 표창
대웅제약, '2021 한국 PR 대상' 공공·공익 캠페인 최우수상
유성식 상무우리내과 병원장,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최하영 교수(한림대강남성심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젊은 호흡기 연구자상
김보해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이비인후과), 대한연하장애학회 신진과학자상
박언휘 원장(대구 박언휘종합내과의원), 울릉도 의료봉사
구성욱 연세의대 교수,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복지부장관상
심영훈 한양대병원 전공의, 대한비뇨의학회 우수 초록 발표상
박동휘 교수(울산대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재활의학회 젊은연구자상
김우성 대표 원장(GF소아과의원) 부친상
김애란 교수(서울아산병원 신생아과)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