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자담배-일반담배 복합 흡연, 가장 해로워"
중앙대병원 가정의학과 주수현 교수팀, 5191명 성인 분석
[ 2021년 08월 02일 16시 2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전자담배와 일반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복합흡연자는 체내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 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대학교병원은 조수현 가정의학과 교수팀[사진]이 최근 ‘전자담배, 일반담배, 복합 흡연과 체내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와의 연관성’ 연구를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조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5191명의 한국 성인들을 실제 흡연 패턴에 따라 분류해 일반담배군(Conventional smokers), 일반담배와 전자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복합흡연군(Dual users), 전자담배(E-cigarette smokers)만 사용하는 군, 비흡연군(Non-smokers) 등으로 구분했다.
 
연구 결과, 총 연구 대상자 5191명 중 일반담배군은 940명(18.7%), 복합 흡연군은 110명(2.7%), 전자담배군은 23명(0.6%), 그리고 비흡연군은 4118명(78.0%)으로 나타났다. 전체 전자담배 사용자 133명 중 복합 흡연자는 82.7%(110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들 흡연패턴별 각 지표들의 평균 농도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일반담배와 전자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복합흡연군(Dual users)이 ‘요산(UA)’ 농도 및 ‘요 코티닌(Ucot)’ 농도 모두 높았다. ‘고감도 C-반응 단백(hsCRP)’ 농도는 비흡연군에 비해 모든 흡연군에서 높았으며, 산화 스트레스 지표는 모두 복합 흡연군이 비흡연군보다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일반담배와 전자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82.7%의 대다수 복합흡연자가 일반담배 또는 전자담배 흡연자보다 체내 염증 및 산화스트레스 지수가 더 나빴다.
 
조 교수는 “전자담배 사용자 80% 이상이 일반담배를 같이 사용하는 복합 흡연자로 확인됐다”며 “복합 흡연 시 기존 흡연량을 유지한 채 추가로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경향이 높아 니코틴 및 다른 독성물질에 오히려 과다 노출되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에서 니코틴, 염증, 산화스트레스 지표가 가장 높은 복합흡연이 일반담배 또는 전자담배 단독 흡연보다 훨씬 유해한 것으로 입증됐기 때문에 전자담배 사용시 적절한 금연교육과 함께 복합흡연 위험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교수팀 연구 논문은 대한가정의학회지(Korean Journal of Family Practice) 최신호에 게재됐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우석 경북의사회장, 2021년 자랑스런 경북도민상
이진화 이대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 박금렬·보건의료정책과장 고형우·보험정책과장현수엽 外
고인준 교수(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전시장려상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임명
대한의사협회 정보통신 자문위원에 유소영 교수(서울아산병원 빅데이터연구센터) 위촉
영화배우 안성기, 서울성모병원 1억
유임주 대한해부학회 이사장 취임
제33회 아산상 대상 김우정 헤브론의료원장·의료봉사상 최영아 의사·사회봉사상 권순영 NEI 대표
대한관절경학회 회장 나경욱(일산백병원 정형외과)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진영호(전북대병원)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범태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신경외과), 자랑스런 신경외과 의사상 및 대한신경외과학회장 선출
김지윤 前 고신대 의대 교수 부친상-최형욱 제오피부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