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양, 매듭 불필요 봉합사 '모노픽스'···영역 확대 추진
비뇨의학과 로봇 부분신절제술 적용···"환자등록 43%, 비교 임상시험 진행"
[ 2021년 07월 30일 11시 16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삼양홀딩스가 매듭이 필요 없는 생분해성 미늘 봉합사 ‘모노픽스’ 사용 영역 확대를 추진한다.

삼양홀딩스(엄태웅 대표)는 비뇨의학과, 외과 등 진료과를 확대해서 ‘모노픽스’ 효과 및 안전성 입증을 위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모노픽스는 2019년 삼양홀딩스가 출시한 미늘 봉합사 브랜드다. 모노픽스는 출시 전부터 복강경과 로봇을 이용해 수술하는 국내 의료진을 대상으로 사용자 평가를 실시해 편리함과 봉합 능력을 모두 인정받았다.

삼양홀딩스는 지난 4월부터 서울 대형 종합병원 4곳의 비뇨의학과 의료진과 함께 로봇 부분신절제술 시 해외 제품과 비교한 효과와 안전성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번 정부 과제는 2024년 4월까지 진행되며, 총 17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임상 시험 환자 75명이 등록, 43%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로봇 부분신절제술은 환자 피부에 작은 구멍을 뚫어 로봇팔을 삽입한 후 집도의가 로봇을 원격 조정해 환자의 신장에서 종양(암) 부위만 제거해 신장 기능을 최대한 보존하는 정교한 수술이다.

매듭을 짓기 어려운 환경이어서 봉합 시에는 매듭이 필요 없는 미늘 봉합사가 필수적이다.

삼양홀딩스는 외과 의료진들과 함께 대장암 진단 후 최소 침습 수술을 받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모노픽스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하기 위한 연구자주도임상시험(IIT)도 시작했다.

연구자주도임상시험은 더 우수한 치료법을 찾기 위해 임상 설계부터 데이터 관리까지 의사(연구자)가 직접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대장암 진단 후 최소 침습 수술을 받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모노픽스를 이용한 근막 봉합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해 1년 6개월간 진행된다.

삼양홀딩스는 이번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외과에서의 사용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삼양홀딩스 관계자는 “여러 진료과에서의 사용 데이터를 확보함으로써 모노픽스 효과 및 안전성을 다시 한번 입증해 사용 영역을 넓히고 수술용실 국산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미늘 봉합사 시장은 로봇·복강경 수술 등이 증가하면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나 모노픽스 출시 전에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다.

삼양홀딩스의 모노픽스는 실 표면에 미세한 미늘(가시)이 있어 매듭이 필요 없다. 실의 끝 부분에는 자체 개발한 ‘스토퍼’가 달려 있어 별도의 절차 없이 바로 봉합을 시작할 수 있어 수술 시간 단축에 도움을 준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병철 교수(조선대병원 신장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최혜원 중앙대병원(영상의학과) 교수, 영상의학회 학술대회 금상
보령제약, 보령의사수필문학상 공모
경희대 한방병원장 직무대행 정희재·간호대학원장 겸 간호과학대학장 석소현
이호왕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 2021년 피인용 우수 연구자
충남대병원, 2021년 공공부문 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
한국애브비 조은미 전무
홍현준 교수(국제성모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기관식도과학회 증례학술대회 장려상
정지원 대림성모병원 혈액종양내과장, KSMO 베스트 포스터 프레젠테이션 어워드
송영숙 한미약품 회장, 숙명여대 발전기금 1억
이애영 교수(충남대병원 신경과), 국무총리 표창
서지영 교수(삼성서울병원 중환자의학과), 세계중환자의학회 이사
김선현 교수(연세대 원주의대 디지털치료 임상센터장), 대한임상미술치료학회 5대 회장
성문우 교수(서울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