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22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X-ray 사진으로 '심장 색전성 뇌경색' 진단 가능
분당서울대병원 정한길 교수팀, 인공지능(AI) 모델 개발 성공
[ 2021년 07월 21일 10시 22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한길김택균 교수팀이 X-ray 사진으로 심장 색전성 뇌경색을 진단하는 인공지능(A) 모델 개발에 성공했다.

 

뇌졸중의 일종인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히면서 혈액 공급이 차단되고 이로 인해 뇌가 손상되는 증상을 의미한다.

 

예고 없이 발병해 즉각 치료하지 않으면 영구적 뇌손상 등 심한 후유증을 남기기 때문에 사전에 예측하고 차단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뇌경색은 뇌혈관 내에서 혈전이 생기며 발생하기도 하지만 다른 곳에서 생성된 혈전이 온몸을 순환하는 중 가느다란 뇌혈관을 지나다 막히게 되는 색전성 뇌경색의 형태로도 빈발한다.

 

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심장 색전성 뇌경색은 심장에서 나온 혈전에 의해 뇌혈관이 막히는 질환으로, 심장 혈류에 이상이 있는 환자의 발병률이 높아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그러나 이를 진단하기 위해서는 심전도나 심장초음파를 비롯한 다양한 검사가 필요하고, 검사를 하더라도 뇌경색을 일으키는 원인을 정확히 찾아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연구팀은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연구를 수행해 흉부 X-ray를 분석하는 것만으로 심장 색전성 뇌경색을 진단할 수 있는 딥러닝 모델 ‘ASTRO-X’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해당 알고리즘은 4000개 이상의 흉부 방사선 사진을 바탕으로 훈련과 검증을 반복해 만들어졌으며, 7개의 병원에서 외부 검증을 통해 안정성과 우수성을 확인했다.

 

ASTRO-X는 심장 혈전이 주로 발생하는 좌심방 부위를 중심으로 2차원 X-ray 영상을 분석,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미세한 차이까지 구분해 심장 색전성 뇌경색을 진단할 수 있다.

 

진단에 요구되는 흉부 엑스레이 검사가 비교적 간단하고 저렴한 편인데다가, 알고리즘의 정확도도 뛰어나 향후 기존 검사법을 보완 및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받는다.

 

정한길 교수는 뇌경색과 뇌졸중의 조기진단율을 높이기 위해 보다 경제적이면서도 높은 정확도의 검사법이 필요한데, 인공지능이 이를 위한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택균 교수는 인공지능 모델을 더욱 발전 및 보완한다면 뇌졸중 진료 과정에 도입돼 많은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The Lancet’의 자매지인 국제저널 ‘EBioMedicine’에 게재됐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